野 대전서 예산정책협의회 개최 "지역역점 사업 뒷받침하겠다"

[the300] 당 지도부, 권선택 대전시장 만나 "힘 실어줄 것"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5일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대전시-새정치민주연합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새정치민주연합은 9월 정기국회를 앞두고 지방자치단체와 연석회의를 열고 예산정책을 협의하는 등 '유능한 경제정당'을 위한 현장행보에 돌입했다. 

5일 문재인 당 대표와 이종걸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와 신기남 참좋은지방정부위원장, 박범계 시당위원장, 안민석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 등은 대전을 찾아 권선택 대전시장과 지역현안 및 예산지원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대전을 지역구로 둔 박병석 의원과 이상민 의원도 함께 자리했다.

새정치연합은 대전을 첫 지역으로 꼽은 데 대해 "권 시장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현재 권 시장은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중이다.

문 대표는 이날 "권 시장이 야당시장이라 고초를 많이 겪고 계시지만 권 시장께서 대전 시민들을 위해 역점적으로 추진해 온 사업들이 차질없이 수행될 수 있도록 뒷받침해줄 것"이라며 "이 자리가 대전시민들께 희망을 주는 자리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어 "여와 야라는 입장 차이를 떠나서 국민들이 먹고 사는 문제를 해결하는게 최우선"이라며 "우리 당은 정치현안을 갖고 싸움만 하는 야당이 아니라 대전시민이 먹고 사는 문제를 해결하고 그 결과로 시민들께 인정받고 지지받는 그런 유능한 경제정당으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도 "대전시장의 공격에 대해서 저는 '대전을 먼저 공격해야만 대마를 잡을 수 있다'고 뭔가 게임룰로 작용한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 새정치연합이 책임지겠다"며 권 시장에게 힘을 실었다.

신기남 위원장은 "작년에 이어 올해 (협의회가) 두 번째인데 작년에 처음 시행해보니 큰 효과있고 반응이 좋았다. 연례행사로 해야겠다 해서 이번에 예결위를 시작하기 전 하게 된 것"이라며 "그 테이프를 대전으로 끊었다는 것은 여러 가지 큰 의미가 있다는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박범계 의원은 "중원을 얻는 자가 천하를 얻는다고 했다"며 "대전에서의 첫 예산당정이 새정치연합이 명실공히 전국 정당으로 가는 한 걸음이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권 시장은 이에 "예산정책협의회 첫 개최지로 대전이 선택돼 기쁘게 생각한다. 저도 오늘까지 공식 휴가인데 반납하고 참석했다"고 화답했다.

권 시장은 "재정 덩어리는 많이 커졌으나 내용적으로는 매우 어렵다. 재량권을 갖고 쓸 수 있는 가용 비용이 해마다 줄고 있다"며 지역 예산 확보를 위해 당 차원의 적극적인 도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 대표는 이날 대전을 시작으로 내일(6일) 충남, 모레(7일) 강원 지역을 찾는다. 다음 주에는 서울에서 예산정책협의에 나선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