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의원 증원 절대 불가" 당론으로 결정할 듯…권역별비례는 꼼수"

[the300]서청원 최고 비공개 최고위에서 주장

서청원 새누리당 최고위원/사진=뉴스1

최근 선거구 재획정과 관련해 야당을 중심으로 의원수 확대를 주장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새누리당이 의원 총회를 개최, 국회의원 증원과 권역별 비례대표제 수용 불가방침을 당론으로 정할 것으로 보인다.  

서청원 새누리당 최고위원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에서 "김무성 대표가 미국에서 귀국하면 조만간 의총을 열어 당론으로 의원 정수 증가는 불가능하다는 것을 결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고 이장우 대변인이 전했다. 

서청원 최고위원은 "20대 국회에서는 의원 정수 증가는 절대 불가능하다"며 "헌법재판소의 선거구 불합치 결정에 따라 선거구를 조정하는 일이 힘들고 어렵지만 지역구 의원을 일부 늘리고 비례대표 의원을 축소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고 이 대변인은 전했다. 

이 대변인에 따르면 원유철 원내대표 등 다른 참석자들은 특별한 견해를 내놓지 않았다. 

이 대변인은 "지금 새누리당의 많은 의원들은 대부분 (의원 정수) 300명을 고수하되, 지역구 조정 과정에서 농어촌 지역의 (대표성 확보) 어려움에 따라 지역구가 일부 증가하면 비례대표를 축소하는 방안이 합당하단 의견을 얘기한다"며 "새누리당 내 이런 논란이 있으니 김 대표가 귀국하면 아마 최고위원들끼리 논의해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야당이 주장하는 권역별 비례대표제는 야당 지도부가 공천권을 확대하려는 것"이라며 "비례대표 같은 경우는 전략공천을 많이 할 수 없기 때문에 급진 진보 좌파 세력들이 권역별 비례대표제를 이용해 국회에 대거 등원하면 또 다른 정국 혼란을 일으킬 수 있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