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국정원, 12가지 의혹 답해야"

[the300]새정치 정책조정회의 참석, 의혹 제기

정청래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이 지난 3월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정청래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은 30일 새정치연합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국정원 해킹과 임 모 과장 사망 관련 등 12가지 의혹을 지적하며 국정원에 답을 요구했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야당 간사인 정 최고위원은 이날 정책조정회의에 출석해 국정원 해킹 의혹 5가지와 임 모 과장의 사장 의혹 7가지를 제기했다.

정 최고위원은 국정원 해킹 의혹과 관련해 △총선 전 해킹 프로그램을 구매한 이유 △국내 사찰을 안했다는 해명에 그치지 않고 대북 첩보용 해킹에 사용했다고 밝힌 이유 △해킹 프로그램 구매에 쓰인 예산 출처 국정원이 해킹 프로그램을 구매하면서 이메일을 이용한 이유 △전직한 임 모 과장이 이전 부서에서 자료에 삭제한 이유를 지적했다.

임 모 과장 자살과 관련해서는 7가지 의혹을 제시했다. 정 최고위원은 △임 과장의 부인이 119 위치 추적 요청, 취고, 재신고 반복한 정황 △119 소방대가 마티즈 차량 발견 당시 무전으로 연락하지 않고 전화로 연락한 점 차△량 발견후 시신 발견까지 27분 소요된 점 △임 모 과장 시신 발견 당시 최초 보고는 뒷자석에 있다가 이후 앞좌석에 있다고 정정한 이유 △용인 소방서가 아니라 경기도 소방본부가 임 모 과장 수색에 나선 이유 △실종 신고가 가까운 경찰서에서 이뤄 지지 않은 점 △급히 마티츠 차량을 폐차한 이유 등을 지목했다.

정 전 최고위원은 "어제 (경찰청에) 항의 방문을 했으나 명쾌한 답을 얻지 못했다 면서 의심스러운 사항은 국정원이든 경찰이든 119 소방대든 명확하게 사실을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지목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