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與에 공개제안 "의원정수 300석 유지 · 권역별 비례대표제 도입"

[the300]

김태년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지난 2월 27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교육사회;문화에 관한 대정부질문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뉴스1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야당 간사인 김태년 새정치연합 의원은 30일 새누리당에 "의원 정수 현행 300석으로 유지하고 권역별 비례대표제를 도입하자"고 공개 제안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지역주의 타파하고 비례성을 강화하기 위해 새정치연합은 권역별 비례제도 도입을 제안했다"면서 "이는 새삼스러운 제안이 아니라 대통령 선거 때부터 일관되게 제안해온 내용"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 의원은 "새누리당이 사실상 '의원 늘리기'라고 반대하고 있는데, 의원정수 늘어나는게 그렇게 우려스럽다면 현재 비례대표 의석수 54명 이나 지역구 국회의원을 줄여서라도 권역별 비례제 도입을 하자"고 말했다.

김 의원은 "새누리당 부설 여의도 연구소에서 현행 선거제도의 가장 큰 혜택을 보는 게 새누리당이라고 밝힌 바 있다"면서 "과도한 혜택보고 있다고 시인한 것으로, 축구로 치면 한 골 넣는데 1.2골, 1.3골을 인정 받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불공정한 것을 공정하게 바꾸는 것이 정치권의 임무"라며 "갈등과 대립의 정치문화의 출발이 되고 있는 지역주의 구도를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한 답을 내놔야 할 것"이라고 새누리당의 입장 표명을 촉구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