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4대개혁 위해 당내 특위 구성…노동특위부터"

[the300](상보)"신속한 경제활성화법·추경위해 당정청 협조"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22일 오후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확대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가운데 뒷모습부터 시계방향으로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 김무성대표, 김정훈 정책위의장, 안종범 경제수석, 현정택 정책조정수석, 이병기 대통령 비서실장, 현기환 정무수석, 추경호 국무조정실장, 최경환 경제부총리, 황 총리, 황우여 사회부총리, 황진하 사무총장. /사진= 뉴스1
 당정청이 박근혜 대통령이 강조한 '4대구조 개혁'(공공·교육·금융·노동)을 위해 당내에 각각 특별위원회를 신설키로 했다. 우선 노동특위부터 구성된다. 

김정훈 새누리당 정책위의장은 22일 확대 고위 당정청 회의가 끝난 뒤 국회에서 브리핑을 갖고, "4대개혁 특위 구성에 당정청이 뜻을 같이 했다"며 "최고위원들을 각 특위 위원장으로 모시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노동개혁 의제가 전체 논의의 3분의 1에 달했다"며 "이인제 최고위원이 노동부 장관 경험도 있으시고 노동관련 지식이 해박해 노동개혁특위 위원장으로 모시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당정청은 아직 국회 처리가 안된 경제활성화 및 민생법안이 7월 국회 중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키로 했다"면서 "추가경정 예산안 역시 24일까지 처리될 수 있도록 당의 협상을 정부와 청와대가 지원키로 했다"고 말했다.

당정청은 또 추경안 협상 과정에서 야당의 법인세 인상 요구에 대해선 원유철 원내대표가 협상에서 재량껏 판단키로 했다고 김 의장은 전했다. 관심을 모았던 8.15 특별사면에 대해선 이야기가 나오지 않았다. 김 의장은 "오늘 회의에서는 "사면에 대한 이야기가 전혀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