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직원 자살…해킹정국 뇌관되나

[the300]국정원, 임씨 '착각', 삭제자료 복구 가능…野 "의혹 증폭"

19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동부경찰서에서 국가정보원 직원 임모(45)씨가 작성한 유서를 공개하고 있다. A씨가 국정원 직원 등에게 남긴 유서에는 국정원의 해킹프로그램 구입 관련 내용과 함께 억울함을 호소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2015.7.1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가정보원 직원 임모씨(45)가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해킹 정국의 뇌관으로 떠올랐다. 민간인 사찰 의혹을 받고 있는 국정원은 임씨의 자살 배경을 '착각'으로 간주하고 있는 데 대해 야당은 "의혹이 커지고 있다"며 진상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국정원은 19일 해킹 프로그램 사용 대상과 관련 "유서에도 나왔지만 국내 민간인은 절대로 없고, 선거에 관련된 내용도 없다"며 "(임씨가) 4일간 잠도 안자는 가운데 공황상태에서 착각하지 않았겠느냐"는 뜻을 이철우 정보위원회 새누리당 간사를 통해 전했다.

이 의원은 국정원의 설명을 토대로 "분석은 대테러 대북공작용 내용인데 (이것이) 밝혀지면 큰 무리를 일으킬까 싶어서 (임씨가) 삭제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해킹 프로그램을 민간인 사찰 용도로 사용하지 않았지만 야당의 의혹 제기가 거세지고 수사 압박이 커지면서 대북용 사용 파일을 삭제한 것이 부담이 돼 자살까지 이르게 됐다는 설명이다.

자료 삭제와 관련 새정치연합은 '국정원의 증거인멸'이라고 단정했다. 대북용·연구개발용 프로그램이라면 자료를 남기는 것이 오히려 구입목적에 맞는다는 이유다.

유은혜 대변인은 "국정원이 해명해야 할 모든 의혹을 직원 한 개인의 욕심과 판단 실수로 돌리려하고 있다"며 "삭제된 자료가 어떤 것이고, 어떤 방법으로 삭제했는지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국정원과 새누리당은 삭제된 자료를 복구하면 민간인 사찰과 관련된 의혹을 한번에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철우 의원은 임씨가 삭제한 자료에 대해 "국정원에서 디지털포렌식을 통하면 100% 복구가 가능하다고 했다"며 "정확한 내용은 포렌식을 통해 밝히겠다"고 자신했다.

이날 여야는 국정원 현장조사 일정을 놓고 이견을 보이면서 국정원 해킹 의혹이 정치권으로 확대되는 모양새다.

새정치연합 내 국정원 민간인 사찰 의혹을 조사 중인 국민정보지키기위원회는 기자회견을 통해 해킹 프로그램 사용 기록 자료 제출, 특별위원회 구성과 함께 '선 의혹검증, 후 현장조사'를 요구했다.

안철수 위원장은 "현장방문으로 의혹이 해소된다는 건 본질을 호도하는 것"이라며 "국정원 현장조사는 이번 사건 관련자에 대한 국회 정보위원회 또는 특위 차원의 청문회와 같은 선 조치가 있은 후에 이뤄져도 늦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영우 새누리당 수석대변인은 "정치권이 국정원 관련된 이슈만 불거지면 의혹부터 제기하고 압박하기 일쑤"라고 비난했고, 이 의원은 "현장 검증을 하기로 여야 간에 합의를 했는데 야당에서는 차일피일 미루면서 시간을 자꾸 끌 것 같은 인상을 주고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한편 경찰은 지난 18일 용인시 처인구 한 야산에서 자신의 마티즈 승용차에 번개탄을 피워 숨진 채 발견된 국정원 직원 임씨의 유서 중 일부를 이날 공개했다. 유서에는 "내국인에 대한, 선거에 대한 사찰은 전혀 없었다"며 "대테러, 대북공작활동에 오해를 일으킨 지원했던 자료를 삭제했다. 부족한 판단이 저지른 실수"라는 내용이 담겼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