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해킹프로그램 사용기록, 국회 정보위에 공개"(상보)

[the300]"내용 보면 민간사찰 하지 않은 사실 명백해 질것"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지난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원 불법 해킹프로그램 시연 및 악성코드 감염검사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사진 = 뉴스1

국가정보원이 해킹 프로그램 구입과 관련해 국회 정보위원회에 사용기록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17일 '해킹 프로그램 논란 관련 국정원 입장'이라는 자료를 내어 이 같이 발표했다.  

 

국정원은 "지난 14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이탈리아 해킹팀社로부터 20명분의 해킹 소프트웨어를 연구목적 등으로 구입한 사실을 설명했지만 국정원의 직접방문을 요청, 이를 수용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기밀이지만 논란을 종식시키기 위해 사용기록을 공개할 예정"이라며 "이 내용을 보면 국정원이 민간사찰을 하지 않았다는 것이 명백해 진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조치는 다른 정보기관에서는 이례적 조치라고 국정원은 강조했다.

 

국정원은 또 "국정원이 구입한 (해킹프로그램) 20명분이란 상대방 휴대폰을 가장 많이 해킹했을 경우 최대 20개의 휴대폰을 해킹할 수 있다는 의미"라면서 "이런 역량을 가지고 무슨 민간인 사찰이 가능하겠느냐"고 주장했다.

 

이어 "이 프로그램은 이탈리아 해킹팀社를 경유하여 작동토록 되어 있다"며 "모든 사용 내역이 다 저장돼 있고 이는 이탈리아 해킹팀社와 연계돼 작동되기 때문에 은폐가 불가능한 구조"라고 밝혔다.

 

국정원은 "우리의 안보현실은 엄혹하기 그지없고 국정원은 그런 안보현실을 다루는 제1의 방위선"이라며 "소중한 업무를 수행하는 국정원을 근거없는 의혹으로 매도하는 무책임한 논란은 우리 안보를 약화시키는 자해행위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