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어록]"文 휴대폰 파일 7만개 이상, 해킹하고 싶다"

[the300]휴대폰 내 저장파일, 문재인 7만-이종걸 7천…이색대비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국정원 불법사찰 의혹 조사위원장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원 불법 해킹프로그램 시연 및 악성코드 감염검사에서 해킹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뉴스1
"문 대표 휴대폰 안에 7만개가 넘는 파일이 있다. 대체 어떤 파일들이 있는지 나래도 해킹을 해보고 싶겠다."

오영식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16일 당내정원 해킹프로그램 시연회에서 이 문재인 대표의 휴대폰 파일 해킹 툴 감 여부를 다가 폰 안에 파일이 7만개가 넘는다는 것이 알려지자 깜짝 놀라며…

"이종걸 원내대표는 평소에 휴대폰 내 파일 관리를 잘 하고 계신 것 같습니다."

유은혜 새정치연합 의원.대표에 이어 감염여부를 확인한 이 원내대표의 휴대폰 안에 담긴 파일이 대조적으로 7000에 불과하다는 결과가 나오자…

이날 새정치연합은 안철수 당 불법사찰의혹조사위원회(가칭) 위원장을 중심으로 휴대폰 해킹 시연 및 감염여부 확인을 위한 공개행사를 가졌다. 새정치연합은 중앙당 내에 휴대폰 해킹 진단센터를 개하고, 일반인들도 자신의 휴대폰이 혹시 해킹툴에 감염됐는지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