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정원 해킹의혹, 정치공세로 활용할 생각없어"

[the300]" 재발방지 대책마련…법률정비 필요"

새정치민주연합 '국정원 불법사찰의혹 진상조사위원회'(가칭) 위원장에 임명된 안철수 의원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포부를 밝히고 있다. 의사·교수·프로그래머·최고경영자 출신인 안 의원은 1995년 '안랩'(구 안철수연구소)을 세우고 'V3 시리즈' 등 컴퓨터 백신을 개발한 사이버보안 전문가다. 2015.7.1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불법사찰의혹조사위원회(가칭) 위원장은 16일 국정원 해킹의혹에 대해 "정치공세로 활용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한시라도 정확한 정보를 드려 국민의 불안감의 해소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새정치연합은 전날 컴퓨터 바이러스 백신 프로그램인 V3를 개발한 '안랩(안철수연구소)'의 창업자이자 국내 정보기술(IT) 전문가로 꼽히는 안 의원을 불법사찰의혹조사위원회 위원장에 임명했다. 

그는 "국정원이 해킹 프로그램을 국민 상대로 사용한 적 없다고 해명하지만 이 해명을 믿는 국민이 많지 않다"면서 "국민들의 정보를 가지고 불법공작으로 활용하는 것은 민주국가라고 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안 위원장은 "이번 계기를 통해 인권을 재확립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면서 "첫째 진상조사위에서 전문성 있는 정보위와 미방위 소속 외부 전문가와 같이 일을 분담해 조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가 기관이 쉽게 정보에 접근할 수 없도록 법률적 정비를 통해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겠다"며 "국민들의 불안을 해소시켜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우리당 차원이 아니라 여당과 참여하는 국회 특위구성이 필요하고 국정조사도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