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해킹 프로그램 안보用, 국민상대 활용 안해"

[the300]국회 정보위원회, 사실관계 확인 위해 국정원 방문키로

국정원이 해외에서 해킹 프로그램을 들여와 사용했다는 의혹이 확산되는 가운데 이병호 국가정보원장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 참석을 위해 회의장으로 들어가고 있다./사진=뉴스1
 
 
국가정보원이 이탈리아 해킹업체한테서 감청프로그램 RCS((Remote Control System)을 구입했다는 사실을 시인했다. 하지만 기술개발 등 안보용으로 구입했으며 우리 국민을 상대로 활용한 사실은 없다고 주장했다. 
 
이병호 국정원장은 14일 국회 정보위원회에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고 정보위 여야 간사인 새누리당 이철우·새정치민주연합 신경민 의원이 전했다.
 
구매한 수량이 20명 분이기 때문에 사찰은 불가능하며 국정원이 국민을 대상으로 활용한 바없고 민간사찰용, 선거활용 등의 의혹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했다고 두 의원은 전했다. 
 
국정원은 또 35개국 97개 정보·수사 기관에서도 이 프로그램을 사용하고 있지만 국가 보안상 철저히 '노 코멘트'로 일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병호 원장은 특히 국민을 상대로 한 사찰을 했다면 어떠한 처벌을 받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원은 지난 2월 국회 정보위에 보고한 대로 북한이 최근 2만5000대의 우리 국민 휴대폰을 해킹, 금융정보를 빼갔으며 사이버 공간은 21세기에 새로 등장한 안보 위협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사이버 안보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국제사회에 통용되는 최신 기술을 연구하고, 관련 소프트웨어 구입을 위해 이태리 해킹팀 본사와 메일을 주고 받았다는 것이 국정원의 설명이다.
 
신경민 의원은 하지만  "저희가 갖고 있는 의구심, 언론이 갖고 있는 의문들이 (국정원의 설명으로) 확정지을 수 없어 현장에 가서 확인하는 절차를 요청했다"면서 "국정원이 이를 수용해 가능한 이른 시간 안에 국정원 방문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 의원은 아울러 "(활동상황을 파악할 수 있는)로그인 기록의 확인작업이 3개월에 불과하다"면서 "설치된 지 3년 반이 넘었기 때문에 국정원을 직접 방문해 사실관계를 확인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한편 국군 기무사령부가 감청장비를 구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국방부는 "기무사령부의 장비 교체사업의 일환으로 해당 장비는 국내업체에서 구입한 것"이라고 이날 밝혔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군인들의 범죄수사를 하는 기무사령부는 법원 승인을 받아 제한적인 감청 등 통신 제한조치를 하고 있는데, 장비가 노후돼 2009년~ 2012년 사이 국내업체로부터 관련 장비를 구입했다"고 말했다.
 
앞서 송호창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에 출연해 "대통령 선거가 있었던 2012년 10월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가 음성이나 데이터에 대한 감청장비를 업체로부터 구매한 기록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에 대해 "감청장비 교체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돼 2012년에 21대를 구입했고 그 내용을 2013년 1월 국회 정보위원회에 보고한 바 있다"고 말했다. 
 
국방부 소속 장교가 지난 3월 이탈리아의 업체 '해킹팀'을 접촉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선 국제 전시회에서 우연한 만남을 가진 것일 뿐 특별한 의도에서 이뤄진 접촉이 아니라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국방부는 지난 3월 2일부터 5일까지 싱가포르에서 열린 '2015 글로벌 시큐리티아시아(GSA)' 행사에 초청받아 허모 중령 등 업무담당자 5명이 참석했다"며 "행사장에서는 다수의 보안업체 관계자들을 만날 수 있는데 그 가운데 한명이 이탈리아 해킹팀 관계자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당시 워낙 많은 사람들을 만나 허모 중령은 이탈리아 해킹업체 관계자와 만남 사실을 기억하지 못했고 귀국 후에도 보고한 내용이 없다"면서 "이탈리아 해킹팀 직원을 의도적으로 만나 해킹프로그램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