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당직 인사, 영남권 배제하겠다"

[the300]당대표 취임 1주년 기자회견

취임 1주년을 하루 앞둔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취임 1주년 기자회견에서 그간의 소회와 포부를 밝히고 있다. 김 대표는 이 자리에서 여야 동시 오픈프라이머리(완전국민경선제) 실시와 19대 국회 내 국회 선진화법 개정을 야당에 제안했다. /사진= 뉴스1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13일 오전 당대표 취임 1주년 기자회견을 통해 "2기 당직 인사에서 영남권 인사들을 배제하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이번 당직 인사는 첫째는 내년 4월 총선을 위한 진영 구축이고, 두번째는 당내 화합을 위한 탕평"이라며 "제가 임명할 수 있는 모든 당직을 비경상도권으로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선거에서 공천만 제대로 한다면 영남에서 (새누리당 후보가) 다 (당선)돼야 한다"며 "예전부터 누차 말했지만 영남권 당선자는 동메달 수도권 출신은 금메달"이라고 강조했다.

수도권 등 격전지역 출신 인사를 대거 중용해 내년 선에서 유리한 구도를 만들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앞서 김 대표는 "국회선진화법을 개정해야 한다"며 "새누리당이 내년 총선에서 압승을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