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사퇴압박' 朴대통령 지지율 2%p↓…'독단' 평가 ↑

[the300]차기 대선주자 지지도 박원순 1위…사형제도 '유지' 63%, '폐지' 27%

/자료=한국갤럽 제공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이 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의 사퇴압박 영향으로 전주 대비 2%p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이 지난 7~9일 전국 성인 1001명을 대상으로 '박근혜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32%는 긍정 평가, 59%는 부정평가를 내렸다. 8%는 의견을 유보했다.

 

대통령 직무 긍정 평가율은 지난주 대비 2%p 하락했고, 부정 평가율은 1%p 상승했다. 각 세대별 긍정/부정률은 20대 9%/80%, 30대 16%/78%, 40대 26%/63%, 50대 42%/51%, 60세+ 63%/29%로, 50대에서 5주 연속 부정률이 긍정률을 앞섰다.

 

지지정당별로 보면 새누리당 지지층(412명)은 62%가 '잘하고 있다'고 답했고 새정치민주연합 지지층(227명)은 90%가 부정적으로 평가했으며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319명)에서도 부정적 견해가 더 많았다(긍정 16%, 부정 70%).

 

대통령의 직무 부정평가 이유로는 '소통 미흡', '독선/독단적', '국정 운영 부진', '당청, 여야 갈등'과 같은 '소통, 리더십' 관련 지적이 2주 연속 늘었다. 특히 '독선/독단적' 평가가 전주 대비 4%p 올랐다. 이는 지난 6월25일 대통령의 국회법 개정안 거부권 행사, 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 사퇴 압박 영향으로 분석된다.


/자료=한국갤럽 제공

정당 지지도 조사에서는 새누리당이 41%, 새정치민주연합이 23%, 정의당 4% 순으로 조사됐다. 새누리당 지지도는 5주만에 1%p 상승하고 새정치민주연합은 4주만에 2%p 하락했다.

     

최근 새누리당은 유승민 원내대표 거취와 관련해 당청-당내 계파 간 갈등을 빚었으나, 정당 지지도에는 큰 변화가 없었다.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 조사에서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17%로 1위를 기록했다.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으로 주목받은 박 시장은 2주 연속 선두를 지켰다.

 

박 시장의 뒤를 이어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13%)가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 2위를 차지했으며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12%), 안철수 의원(9%), 오세훈 전 서울시장(8%)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논란이 되고 있는 '사형제도 존폐'와 관련해서는 63%가 '유지해야 한다'고 답했고 27%는 '폐지해야 한다'고 답했다. 10%는 의견을 유보했다.

 

2002년엔 사형제도 '유지'가 79%, '폐지'가 16%로 사형제도 존치 여론이 높았는데, 그해 4월 수원 20대 여성 살해사건, 7월 제주 올레길 40대 여성 살해 사건 등 흉악 성범죄가 연이어 발생한 것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해석된다.

 

사형제 유지론이 전반적으로 우세한 것과는 별개로 범죄 원인에 대해서는 개인보다 환경 영향을 크게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흉악범죄 발생 원인'에 대해 물은 결과 58%는 '잘못된 사회 환경', 24%는 '범죄자의 타고난 성향'을 꼽았으며 18%는 의견을 유보했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임의전화걸기(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로 추출한 방식으로 진행됐고 표본오차는 ±3.1%포인트(95% 신뢰수준)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