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메르스 방역 총력…출입문에 열감지기 설치

[the300]사무처 "메르스 의심 증세 국회 직원, 필요할 경우 귀가 조치"

국회가 메르스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주요 출입구에 열감지기를 설치하는 등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국회사무처는 9일 "국회 청사 주요 출입구에 열감지기를 설치·운영할 예정"이라며 "열감지기 통과 시 고열 증상을 보이는 방문자의 경우 국회 직원의 안내에 따라 출입을 제한하고 체온 측정 및 보건소 안내 등의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회사무처는 고열 및 메르스 의심 증세가 있는 국회 직원의 경우 손소독과 마스크 착용 등의 개인위생조치를 강화하도록 하고 필요한 경우 귀가 조치하도록 각 부서와 의원실에 통보했다.

국회는 열감지기 이외에도 손소독제 등을 주요 출입구와 승강기 인근에 설치하는 등 메르스 감염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