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전염병 전담병원 예산반대로 설립못해…충격적"

[the300]"메르스 사태 끝나면 점검해 올해 예산에 반영"

새누리당 유승민 원내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5.6.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메르스 비상대책특위' 긴급 전문가 간담회가 끝난 후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어보고 충격적인 일들이 많았다는 것을 알았다"면서 전염병 관리 대책이 미흡한 점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그는 "예를 들어 2003년 사스, 2009년 신종플루가 발생했을 때 홍콩과 싱가포르에서는 전염병 전담(지정)병원을 만들어 사태가 발생하면 가동에 들어가는 준비를 했는데 우리는 그때 지적은 있었지만 예산반대로 준비를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질병관리본부의 우선순위가 낮아 (예산 반영이) 밀리는 것 때문에 홍콩, 싱가포르 국력 못지 않은 우리나라가 그때 당시 전염병 전담병원을 설립하지 못했다"면서 "소잃고 외양간 고치는게 아니라 언제든 (전염병이)재발할 수 있기 때문에 메르스 사태가 끝나면 점검해서 올해 예산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전염병 관련된)이 부분은 특위와 복지위원들이 앞으로 시간두고 꼭 해결해야할 법제도적 개선책"이라고 강조했다.

유 원내대표는 "국민 생명과 안전 지키는 것은 국가의 기본이고 중요한 책무라는 점에서 메르스 사태를 보면서 정부와 국회가 책무를 다 했는지 반성하게 된다"면서 "당장 시급한 대책에 총력을 기울여야 할 때"라고 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