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화 의장 "국회의원 직책비 사용, 양식있게 해야"

[the300]윤리자문委, 정무특보 겸직금지 찬반 엇갈려 "보고 받아봐야"

정의화 국회의장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잔디마당에서 열린 2015 열린국회마당 개막식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2015 열린국회마당은 국회 개원 이래 처음 열리는 국민 참여 문화프로젝트로 오는 23일까지 8일간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을 통해 국회가 국민들에게 친숙한 공간이 되도록 하고자 준비됐다. (국회 제공) 2015.5.16/뉴스1
 
정의화 국회의장은 상임위원장·원내대표 등 국회의원이 직책에 따라 추가로 받는 직책비(직책수당) 사용에 대해 "양식있게 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 의장은 19일 국회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사회에 상식이란 게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국회 운영위원장(여당 원내대표 겸직)으로 받은 직책비를 정치자금으로, 신계륜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국회 환경노동위원장 시절 직책비를 자녀 유학비로 각각 썼다고 밝히면서 직책비의 사적 사용이 아니냔 논란이 일었다.

정 의장은 직책비 관리강화를 위한 제도개선 필요성에는 "세상 일을 법으로 다 재단하면 더 어려워진다"며 일단 선을 그었다.

정 의장은 국회의장 직속 윤리심사자문위원회가 전날 청와대 정무특보를 겸하는 주호영·김재원·윤상현 새누리당 의원의 겸직 허용여부에 4대 4로 찬반이 팽팽히 갈린 데엔 "가능한 빨리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단 "아직 보고받지 못했고 (언론)보도만 봤다"며 "보고를 받는대로 검토하겠다"고 했다.

앞서 자신이 현역 의원의 청와대 정무특보 겸임에 부정적 의견을 밝혀왔다는 지적에는 "원론적 의견을 말한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