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이완구·홍준표 구속기소 강력 촉구

[the300]유은혜 대변인 "사실상 증거인멸 도와주겠다는 것"

홍준표 경남도지사(왼쪽)가 검찰 조사를 마치고 지난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을 나서는 모습.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성완종 리스트 의혹과 관련,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동 서울고검에 도착한 뒤 청사로 들어가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새정치민주연합은 17일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 의혹으로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는 이완구 전 국무총리와 홍준표 경남지사에 대한 구속 기소를 강력히 촉구했다.

유은혜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브리핑을 갖고 "검찰이 홍 지사와 이 전 총리를 불구속 기소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이라고 한다"며 "사실상 증거 인멸을 도와주겠다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밝혔다.

유 대변인은 "온갖 거짓말은 기본이고 수사정보 빼내기, 증거 인멸, 관련자 회유와 포섭 시도에 이르기까지를 이미 검찰도 모두 파악하고 있는 일 아닌가"라며 "사법 처리로 가는 중요한 단계에서 불구속 기소를 하겠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들의 영향력을 이용해 끊임없이 증거인멸을 시도하고 법질서를 농락하는데 언감생심 불구속 기소라니 일반 국민이라면 꿈도 못 꿀 일"이라며 "이러니 국민이 어떻게 검찰을 신뢰할 수 있겠는가"라고 말했다.

유 대변인은 "중요한 것은 1억인가, 2억인가가 아니다. 정치헌금 2억원 이상이라는 기준은 물 타기에 불과할 뿐"이라며 "검찰은 이 사건이 우리 사회에 미치는 파장과 피의자들이 증거를 인멸할 가능성이 있는가 여부에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