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석 "김용환 농협금융회장 내정자 취업심사 중단해야"

[the300]"수출입은행장 당시 성 전 회장 접촉…검찰수사 받아야" 주장

국회 예결위 및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박원석 정의당 의원/사진=뉴스1


박원석 정의당 의원이 NH농협금융지주 회장에 내정된 김용환 전 한국수출입은행장에 대한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 재취업 심사를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김 내정자는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2013년 경남기업 워크아웃(기업재무구조 개선작업) 과정에서 접촉한 금융권 인사 중 한 명으로 지목되고 있다.

박원석 정의당 의원은 지난 23일 논평을 통해 "김 전 행장 재직시 수출입은행의 경남기업에 대한 여신은 5000억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에 따른 손실액도 2000억원이 넘을 것으로 추산된다"며 "김 전 행장은 24일 열릴 예정인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 재취업심사를 받을 게 아니라 검찰의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충청 출신인 김 전 행장은 2013년 9얼12일과 13일 성완종 전 회장을 만난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재무제표를 통해 부실 위험을 쉽게 알아챌 수 있는 워크아웃 중인 부실기업이던 경남기업에 전체 금융권에서 가장 많은 대출을 해 준 데 대해 성 전 회장의 로비를 받은 김 전 행장의 부정 행위가 없었는지 의심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성 전 회장은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의원으로 재직한 지난 2012년 5월부터 의원직을 상실한 2014년 6월까지 금융당국을 포함한 금융권 인사들을 접촉, 로비를 벌였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일명 '성완종 비망록'에는 성 전 회장이 경남기업 3차 워크아웃을 앞두고 당시 수출입은행장이던 김 내정자를 포함해 신제윤 전 금융위원장, 최수현 전 금감원장, 김진수 전 금감원 부원장, 임종룡 전 NH농협금융지주 회장(금융위원장) 등을 만난 기록이 나온다.

경남기업 채권단에는 수출입은행을 포함해 신한은행, NH농협은행, 국민은행, 우리은행 등이 포함돼 있다. 검찰수사를 통해 경남기업 자금지원 과정에서 성 전 회장의 로비가 존재한 것으로 밝혀진다면 은행들도 '배임'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한 상황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