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이 상태론 선거 자체가 어렵다"

[the300]


김문수 새누리당 보수혁신위원장/뉴스1

김문수 새누리당 보수혁신특별위원장은 16일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 파문이 4·29 재보궐선거 최대 변수가 된 데 대해 "이런 상태로는 선거 자체가 어렵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성남 중원구 신상진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선거대책회의에서 "보수혁신의 첫째는 부패 청산인데 (이를 하지 못하면) 어떤 혁신도 국민은 공감을 안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혁신이 과감한 모습을 보여 부패정치를 벗어나야 깨끗한 정치를 만들 수 있다"며 "정치권은 진지하게 민심에 귀 기울여 자기 성찰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성완종 리스트' 파문과 관련해 특별검사제 도입을 재차 요구했다. 김 위원장은 "(국민들은) 검찰의 독립성과 중립성을 안 믿는다"며 "검찰은 국민들에게 한 점 의혹없이 철저하게 조사하고 그 길에 앞장서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 위원장은 "세월호 1주년이 깨끗한 정치를 보여주는 출발점이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