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완종 파문' 재보선 판세도 급변…새정치 '전패'서 '압승' 기대로

[the300]野, 공세 고삐 바짝…대정부질문 '리스트'에 초점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사 기자실에서 성완종 리스트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정치권 금품 제공 의혹에 대해 "성역없는 철저하고 신속한 검찰 수사를 통해 국민의 의혹을 씻어 하루빨리 이 충격에서 벗어나도록 모든 조치를 다하는 것이 가장 우선"이라고 말했다. 2015.4.12/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완종 리스트'가 정치권을 강타하면서 새누리당의 압승으로 예상됐던 4·29 재보궐선거가 소용돌이에 휩싸였다. 일각에서는 성완종 파문으로 '전패 우려'까지 나왔던 새정치민주연합의 압승 분위기로 가는 것이 아니냐는 전망까지 나온다.

새정치민주연합은 12일 원내대표단 연석회의를 열고 대여공세 고삐를 바짝 쥘 채비를 갖췄다. 수세에 몰린 새누리당은 대책마련에 고심 중이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엄정한 검찰 수사를 촉구하고 수사 외압이 있다면 당이 앞장서서 막겠다며 정면 돌파에 나섰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검찰의 철저한 수사가 우선이라고 생각한다"며 "성완종 파문은 재보궐 선거에 악재임에는 틀림없다"고 실토했다.

정동영 전 장관의 출마로 야당의 텃밭으로 손꼽히는 서울 관악을에서 조차 우세를 보였던 새누리당은 '성완종 파문'으로 4·29 재보선에 황색불이 켜진 상태다. 이날 관악을과 성남 중원 지원에 나선 김 대표에게 '성완종'은 꼬리표처럼 따라다녔다.

서울 관악구의 한 교회에서 오신환 새누리당 후보 지원 유세 중 기자들은 2012년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이었던 김 대표에게 야당에서 제기하는 '대선자금의 실체부터 밝히라'는 요구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다. 이에 김 대표는 "2012년 대선은 내 책임 하에 치른 선거"라며 "어떤 조사도 필요하면 받겠다"고 말했다.

이날 전병헌 새정치연합 친박 권력형 비리 게이트 대책위원회(친박게이트대책위) 대책위원장의 "차떼기 본색이 여전하다"는 발언에 대해선 "금도를 벗어난 발언은 더 이상 하지 말아달라"며 불편한 속내를 내비치기도 했다.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12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정환석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중원구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 출마한 정환석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축사를 전하고 있다. 2015.4.12/뉴스1

 반면 문재인 새정치연합 대표는 성남 중원에 출마한 정환석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여해 "재보선과 병행해 진실을 규명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박근혜정부는 검찰에 성역없는 수사를 지지해야 하고, 수사에 장애가 되지 않도록 (수사선상에 올라온 인물은) 직책을 내려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직책 높은 권력자들이 수사선상에 올라 검찰이 얼마나 수사의지를 가질지 믿을 수 없다"며 "성역없는 엄정하고 속한 수사를 하지 않을 경우 특검을 요구하게 될 것을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새누리당은 후속대책을 논의하고 재보선 지원 전략도 다시 짜야 할 처지다. 그러나 지방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의원들이 많아 아직까지 심도있는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다. 13일 오전에 최고위원회의를 열 예정이지만 이후 일정도 잡지 못하는 등 혼란스런 상황이다.

새누리당 관계자는 "이미 잡혀 있는 일정은 소화했지만 13일부터 재보선 판세가 어떻게 돌아갈지 몰라 예의주시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상황에 따라 일정 변동이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새정치연합은 13일부터 시작하는 국회 대정부질문 초점을 '성완종 리스트'에 맞추기로 했다. 여권의 권력형 비리를 확대시키는 것이 보름가량 남은 재보선에 유리한 판세로 이어질 수 있다는 계산에서다.

이날 새정치연합은 이번 사건을 '친박 8인방의 불법뇌물수수 및 불법대선자금 사건'으로 보고 대정부질문자로 정청래 최고위원을 비롯해 홍영표, 이인영, 박완주 의원을 발표했다.

정 최고위원은 머니투데이 'the300'과의 통화에서 "(성완종 파문은) 단군 이래 최대 권력형 비리인데, '성완종 게이트'라기보다는 박근혜 정권 핵심 실세들에 대한 부패의혹 아닌가"라며 "이완구 총리도 그 대상자이면서 답변자이기에 어떻게 수사를 하고 어떻게 수사에 임할 것인지 주로 물어볼 것"이라고 했다.

황교안 법무부 장관에 대해서는 "성 전 회장에 대한 검찰 과잉 수사는 없었는지, 성역 없는 수사가 가능한 지 물을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