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성완종 파문' 특검해야"

the300]"검찰 수사만으로 의혹 해소 되겠나…상설특검법 국회 통과해 특검 못할 이유 없어"

김문수 새누리당 보수혁신특별위원장/뉴스1

 김문수 새누리당 보수혁신특별위원장은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 파문과 관련해 "깨끗한 정치를 위해서라면 특검이 아니라 뭐라도 해야 한다"며 특별검사 도입을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여의도 한 식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정치와 공직을 깨끗하게 하는 데에 어떤 성역도 제한도 없다"며 이 같이 밝혔다. 

지난 10일 경향신문은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홍문종 새누리당 의원 등 여권 핵심 인사들이 고(故)성완종 경남기업 전 회장으로부터 돈을 받았다는 '성완종 리스트'를 보도한 바 있다.

여권 인사 중에서 '성완종 리스트'와 관련해 특검 도입을 주장한 것은 김 위원장이 처음이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이날 오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야당의 특검 도입 주장에 대한 입장을 묻자 "검찰의 철저한 수사가 우선이라고 생각한다. 김진태 검찰총장은 명예를 걸고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를 바로 착수해주길 바란다"고 특검 도입에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김 위원장은 검찰에 대한 불신이 성 전 회장을 죽음에 이르게 했다고 했다. 그는 "검찰이 철저한 수사를 하던 중에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느냐"며 "상황이 이렇게 돼버렸는데 검찰 수사만으로 의혹이 해소 되겠느냐. (특검 없이) 사자의 죽음에 대한 의혹이 풀릴까 두려움이 남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특검은 박근혜 대통령이 (대선 후보 때) 제안했고, (국회에서) 상설특검법도 통과됐다"며 "못할 이유가 없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정치권의 부패와 비리를 없애기 위해서는 자신의 전매특허인 국민공천제(오픈프라이머리)도입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공천제를 하면 선거비용이 300억 더 들어가겠지만 비리는 청산할 수 있다"며 "모든 권력과 권한을 국민에게 드리고 선거과정을 민주적이고 엄정하게 선거관리위원회가 중심이 돼 관리하면 충분히 깨끗해질 것이라 (성 전 회장과 같은) 불행한 일이 없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