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어록]문재인 "홍준표, 수돗물로 배채우는 서러움 알텐데"

[the300]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견지동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을 예방해 차를 마시고 있다. 2015.3.16/뉴스1

"홍준표 경남도지사도 어렸을 때 수돗물로 배를 채울 정도로 어렵게 살았다고 하는데 배고픈서러움을 누구보다 잘 알텐데…"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18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권양숙 여사와 만나 경남의 무상급식 중단 관련 이같이 말했다.

김성수 당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표는 동행한 당 최고위원단과 함께 권 여사 사저에서 "도지사 한 사람 생각 때문에 급식 문제가 좌지우지되는 것 같아 안타깝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표는 앞서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비에 참배한 후 권 여사를 예방했다. 경남 창원에서 가진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도 "단체장 한 사람의 빗나간 소신 때문에 경남에선 초등학교도 무상급식을 중단하게 됐다"고 홍 지사를 비판했다. 오전 11시엔 경남도청에서 홍 지사를 만나 무상급식 중단 반대 뜻을 전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