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개헌, 2032년 목표로…자치분권이 핵심"

[the300]안면도 개발사업, 주민 참여 협의체 구성... 일선 시군과 지방자치 분권 양해각서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지난 6일 충남도청에서 인터뷰하는 모습/사진=홍봉진 기자

안희정 충남지사가 개헌론의 핵심은 자치분권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연내 개헌을 추진하고 있는 국회 개헌론자들이 연내 개헌을 목표로 하고 있지만, 장기적 관점에서 논의돼야 하며 대통령선거와 국회의원 총선이 겹치는 시기를 감안하면 2032년이 적당하다고 주장했다. 

 

안 지사는 지난 6일 충남도청에서 머니투데이 더300과 인터뷰를 갖고, "선거를 목전에 앞둔 분들에 의해 개헌 논의가 이뤄지면 유불리가 생겨 논의가 진행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지사는 "프랑스가 분권헌법 한 조항 바꾸는데 20년이 걸렸다"며 "국가의 역사로 보면 20년은 정말 짧은 순간이고 그러한 시간에 (개헌과 관련한) 논의를 이끌어 내고 실험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지사는 마크 리퍼트 주미대사 피습사건과 관련해 '정쟁의 대상이 돼서는 안 된다'는 생각을 밝혔다. 그는 "이 사건은 한 개인의 극단적인 행동으로 안전과 범죄, 치안의 문제로 봐야지 정쟁으로 삼아야 할 일은 아니다"고 말했다.

 

태안군 안면도 개발사업 우선협상자가 발을 빼면서 무산된 안면도 개발사업에 대해서는 "지역 주민들과 해당 군이 함께 논의하는 협의체를 구성하는데 합의했으며, 개발을 원하는 주민과 군의 의견이 주도적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재선에 성공, 충남 도정을 이끌고 있는 안 지사는 직원들이 익명으로 참여하는 '메신저 대화'를 시도하고 일선 시·군과 지방자치 분권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는 등 다양한 지방자치 모델을 시험·운용하고 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