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25일 첫 정책조정협의회 개최…국정 현안 논의

[the300] 증세·복지·세월호 인양 문제 등 논의될 듯

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세월호 유가족 분들이 원하는 세월호특별조사위원회 활동이 빨리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세월호 인양 문제도 시간을 자꾸 끌 것이 아니라 인양 문제에 대해 당정청이 협의하고 국민 동의를 구해서 빨리 해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새누리당과 정부, 청와대가 25일 첫 정책조정협의회를 열고 증세, 복지 등 국정 현안에 대해 논의한다.

21일 새누리당 관계자에 따르면 당정청은 25일 오전 국회에서 첫 정책조정협의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는 지난 10일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 지도부가 참석한 청와대 회동에서 당정청 간 정책조정협의회를 상설화하기로 합의한 데 따른 것이다. 소통을 강화하고 정책을 조율함으로써 정책혼선을 사전에 방지하겠다는 취지다. 

정책조정협의회에는 당정청에서 각각 3명씩 고정적으로 참석한다. 당에서는 유승민 원내대표, 원유철 정책위의장, 조해진 원내수석부대표가 참석한다.

정부에서는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추경호 국무조정실장이 참석한다.

또 청와대에서는 현정택 정책조정수석비서관, 조윤선 정무수석비서관, 안종범 경제수석비서관이 참석한다.

이날 정책조정협의회에서는 국회에 계류 중인 경제활성화 법안과 함께 당면 현안인 증세와 복지, 건강보험료 부과체계 개편, 공무원연금 개혁 등이 두루 논의될 전망이다. 

세월호 인양 문제도 함께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유승민 원내대표는 지난 17일 세월호 유가족들을 만난 자리에서 세월호 인양 문제를 당정청 첫 회의 의제로 삼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논의 테이블에 오를 구체적인 안건은 아직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건이 정해지면 해당 안건과 관련이 있는 당 정책조정위원장, 부처 장관, 청와대 수석 등이 추가로 참석하게 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