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이완구 총리 후보자 본회의 인준 연기 안돼"

[the300] "야당도 국정 운영의 파트너십을 발휘…대승적 판단해주고 적극 도와주길"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의 인준 문제를 두고 여야의 대립이 이어지고 있는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2015.2.12/사진=뉴스1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12일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의 임명동의안 처리와 관련, "여야가 어렵게 합의한 본회의 인준을 연기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여야가 앞서 의사일정에 합의한 이날 본회의에서 표결 처리를 해야 한다는 것이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내각을 총괄하는 국무총리직은 단 하루라도 비워둘 수 없는 매우 중요한 자리"라며 "국정공백은 정부가 국민을 위해서 일해야 할 아까운 시간을 허비하고 국정운영 동력을 약하게 만들 수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야당에서도 국정전반을 생각해서 국정 운영의 파트너십을 발휘한다는 차원에서 대승적으로 판단해주고 적극 도와주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그는 "이완구 총리 후보자는 원내대표로 있을 때 야당과 소통하면서 여러가지 어려운 현안들을 훌륭하게 처리했고 국회를 원만하게 운영해왔다"면서 "탁월한 능력을 감안할 때 총리라는 막중한 임무도 잘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우리 정치권은 과거가 아닌 미래를 위한 정치를 해야 한다. 과거 회귀식의 후진적 정치로는 단 한 발자국도 앞으로 나갈 수 없고 여야 모두 신년 화두로 강조한 경제 살리기에도 역행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냉철한 현실 진단을 통해서 문제를 발견하고 해법을 찾고 실천해 나가는 생산적인 국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치권 일부의 진영논리에 입각한 편가르기 발언, 당리당략을 위한 정쟁, 책임을 전가하는 행태는 이제 사라져야 한다"면서 "새누리당은 민생과 경제를 최우선적 핵심 가치로 삼아서 정쟁에 휘말리지 않고 차분하게 대응하면서 흔들리지 않게 운영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