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금융 수도권 쏠림…평균 대출액도 타지역 상회

[the300]신학용, 금감원 자료 분석 "대출액 63%가 수도권에"

신용도는 낮지만 기술력이 높은 기업을 발굴, 금융지원을 해주는 기술금융(TCB)의 수혜가 수도권에 쏠린 것으로 나타났다. 박근혜정부의 중점 과제인 기술금융이 전국에 고루 지원되도록 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신학용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25일 금융감독원의 '은행권 기술금융 대출 취급현황'을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수도권(서울‧경기‧인천)이 사업체 수 대비 기술금융 지원액수가 많고 1계좌당 평균 대출액도 전국 최고라고 밝혔다.

수도권 3개 광역단체에 자리한 기업은 2011년 통계청 조사 기준 173만6300곳으로 전체의 47.2%. 금감원이 밝힌 기술금융 대출총액 8조4275억원 가운데 62.8%인 5조 5412억원이 수도권에 지원됐다.

반면 전체 사업체의 10.5%가 소재한 호남지역은 대출액이 5.2%(4620억원), 강원·제주는 4.92%의 사업체가 있지만 대출액은 1%(616억원)도 되지 않았다. 
 
1계좌 당 평균 대출액도 수도권은 6억6100만원으로 전국 평균 5억5600만원보다 1억원 가량 높다. 평균 대출액은 뒤이어 영남 6억4400만원, 충청 6억800만원 순이다. 호남 4억3600만원, 강원제주 2억8000만원원은 평균을 밑돈다.

지역별 사업체 수 비중 및 TCB 대출액 비중 현황/신학용 새정치민주연합 의원·금융감독원

비수도권 기업이 수도권 기업보다 기술력이 약하다고 단정할 순 없다. 결국 비수도권이 자금조달 등 경영환경에서 수도권보다 불리함을 확인한 셈이다.

신학용 의원은 "기술금융은 기술력을 가진 업체라면 지역에 관계없이 정당한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며 "수도권 쏠림 현상이 확인된 만큼 지방 기업에 차별이 있었는지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경제활성화를 위해 2015년 기술금융 실적을 20조까지 끌어올리겠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