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2월 임시국회 일정 합의…'김영란법'은 이견

[the300] 특별감찰관제 후보는 대한변협서 추천받기로

여야 원내대표와 원내수석부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양당 원내대표 주례회동에서 손을 잡고 있다. 왼쪽부터 김재원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 우윤근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 안규백 새정치민주연합 원내수석부대표. / 사진=뉴스1

여야는 2월국회를 다음달 2일 소집하기로 20일 합의했다.

새누리당의 이완구 원내대표와 김재원 원내수석, 새정치민주연합의 우윤근 원내대표와 안규백 원내수석은 이날 오전 2+2 회동을 통해 2월 임시국회 일정을 합의했다 .

이에 따라 국회는 다음달 2일 임시국회를 개시하고 3일 양당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동시에 진행한다.

2월 10일부터 13일까지는 대정부질문이 이뤄지고 본회의는 2월 26일과 3월 3일에 개최한다.

또 특별감찰관 후보는 2월 임시회에서 선출하되 여야가 합의하기로 한 1명은 대한변호사협회에서 후보자를 선출받기로 했다.

양당 원내대표는 이날 김영란법 적용 대상 등을 두고도 논의를 벌였으나 합의하지 못했다.

이완구 원내대표는 "김영란법 적용 대상에 언론인이 있어 이 부분을 좀 뺐으면 좋겠다고 하는 제 의견에 대해 야당은 소극적인 입장을 보였다"며 "그래서 오늘 합의가 안됐는데 추후에 논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우윤근 원내대표는 "정무위원회에서 통과된 여야 합의사항을 존중하되 법제사법위원회로 넘어갔기 때문에 과잉입법금지나 위헌여부에 대해 법사위에서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회동에서는 연말정산 관련 세법 개정이나 영유아학대방지법 관련 논의도 이뤄지지 않았다.

김재원 원내수석은 "(연말정산에 대해) 야당이 문제제기를 하겠지만 원내대표 회동에서 하기로 한 사안이 아니고 오늘 당장 그 문제로 협의한 사안도 없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