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연합, 檢'비선실세' 수사결과 '맹공' "특검해야"

[the300]野 "靑민정수석, 문고리3인방 나와야"…9일 운영위 긴장 고조

우윤근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제공


새정치민주연합은 '비선실세 국정개입' 의혹 및 이른바 '정윤회 문건'에 대한 중간수사 결과를 발표한 것과 관련, 연일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특별검사(특검) 도입은 물론 오는 9일 예정된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의 총공세를 예고하고 있다.

우윤근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는 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검찰 발표는 온국민을 실망으로, 실망을 넘어 좌절로 빠뜨렸다. 박근혜 대통령의 가이드라인에서 한 치도 벗어나지 못한 실망스러운 내용이었다"며 "이제는 국민의 존엄한 명령에 따라 국회가 특검을 만들어야 할 차례"라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한 달 넘게 대한민국을 들었다 놨다 한 사건이 두 사람의 공모에 의한 자작극이라는 검찰 발표를 믿을 국민은 없다"며 "'정윤회 게이트'의 핵심은 비선실세가 국정농단을 했는지 여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와 함께 문체부 인사개입 여부,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박지만 회장에게 문건을 전달한 배경, 최 경위 자살과 회유 압력 등을 밝혀야 할 것"이라며 "정황증거들이 드러난 것마저 눈감으며 마지막 자존심을 버린 검찰 수사를 신뢰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안규백 원내수석부대표도 "검찰의 조기수사, 짜맞추기식 수사로 비선실세 의혹은 묻히고 국민적 의혹은 증폭됐다"며 "운영위를 통해 비선실세 의혹에 대해 명확히 짚고 따질 것을 따지겠다"고 밝혔다.

새정치연합은 특검 도입을 강력히 주장하고 있다. 이와 관련, 우 원내대표는 이날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와의 원내대표 주례회동에서 특검 도입을 촉구했다.

아울러 오는 9일 열릴 예정인 국회 운영위원회와 관련해서도 김기춘 비서실장과 이른바 '문고리 권력 3인방(이재만 총무비서관, 정호성 제1부속비서관, 안봉근 제2부속비서관)', 김영한 민정수석비서관의 출석을 요구하고 있다.

반면 새누리당은 야권의 특검 주장을 일축한 데 이어 운영위 출석 대상으로 김 실장과 이 총무비서관만 출석하면 된다는 입장이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