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윤근 "4대강 조사는 졸속·부실 조사…국정조사 불가피"

[the300] 野, 일제히 비판…"이명박 전 대통령 출석해야"

우윤근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우윤근 새정치연합 원내대표가 24일 국무총리실 산하 4대강사업 조사평가위원회의 조사 결과에 대해 "졸속, 부실수사"라며 "4대강 비리 밝히기 위한 국정조사가 불가피해졌다"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건설사 담합과 비리, 비자금 조성은 물론이고 환경오염 등 명백한 문제들에 대해선 언급조차 안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정부가 왜 야당 참여를 거부했는지 알 수 있는 조사 결과"라며 "사회 불신을 키우고 국민 안전을 위협하는 엉터리 4대강 조사를 더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명명백백한 문제에도 불과하고 4대강 사업이 일정부분 성과를 거뒀다는 조사결과에 동의할 국민이 없을 것"이라며 "다음 회담에서 4대강 비리 국정조사 문제가 반드시 매듭되어지도록 새누리당에 강력하게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석현 국회부의장과 인재근 비대위원도 4대강 국정조사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 부의장은 "6개 보에서 물이 새는 것이 확인됐고 가뭄 때 용수가 부족한 지역과 수량 늘어난 지역이 불일치한다"며 "당초 기대한 효과는 없고 수질오염과 생태계를 파괴하는 사업이었음이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이 부의장은 또 4대강 사업 국정조사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을 국회에 출석시켜 진상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재근 위원은 "시민환경단체가 불참한 위원회라는 한계가 있었지만 수질이 악화되고 하천 생태계가 파괴됐다는 걸 공식 인정한 셈"이라며 "보고서는 정부의 자기고백"이라고 말했다.

이어 "보고서를 아무리 살펴봐도 22조 4000억 들여서 어떤 경제적 효과를 보고 있는지 알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급증한 녹조류를 정수장에서 잘 처리하면 되니 수돗물은 걱정하지 말라는 변명만 쏟아낸다"고 비판하며 "국회차원에서 진상조사와 책임규명을 할 차례"라고 주장했다.

인 위원은 "4대강 사업에 자신있다면 당당하게 국정조사에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