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통진당 해산, 대한민국 부정세력에 대한 준엄한 판결”

[the300] 헌재 불복은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

박한철 헌법재판소장이 19일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열린 통합진보당에 대한 정당해산심판 청구 선고에서 자리에 앉아 있다. 2014.12.19/뉴스1
새누리당은 헌법재판소의 통합진보당 해산 결정에 대해서 “헌법의 승리이자 자유민주주의의 승리이다. 정의의 승리를 안겨다준 헌재 결정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19일 박대출 새누리당 대변인은 헌재의 해산 결정이후 국회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대한민국이 종북세력의 놀이터로, 국회가 종북세력의 해방구로 전락하는 것은 오늘로 종지부를 찍게 됐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헌법이 보장하는 정당 결사의 자유도 ‘절대 불가침’의 무한의 자유가 아님을 분명히 했다”면서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위협하고 북한폭력혁명을 추종하는 세력은 대한민국에서 존재할 가치가 없다는 것이 헌법정신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어 박 대변인은 19대 국회의원선거에서 통진당과 선거연대를 했던 야당에 대한 비판 입장도 밝혔다.

박 대변인은 “야당은 선거연대를 통해 위헌세력이 국회에 진출하는 판을 깔아주었다”면서 “ 야권 연대란 화려한 색깔의 독버섯에 혹해서 종북 숙주 노릇을 하는 정당은 더 이상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박 대변인은 헌재결정으로 인해 이념갈등의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변인은 “헌재 결정은 종북 논란의 끝이어야 한다. 해묵은 이념적 갈등에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면서 :“헌재의 결정에 불복해서 거리로 뛰쳐나가 혼란을 야기하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다. ‘헌재 불복’은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이라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