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朴대통령, 또다시 수사 가이드라인 제시"

[the300] 민간연구소 '세종재단' 이사장 인사개입 의혹도 제기

박수현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 사진=뉴스1

박근혜 대통령이 7일 새누리당 지도부와의 청와대 오찬에서 이른바 '정윤회 문건'을 '찌라시'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 새정치민주연합은 "비선실세 국정논단 의혹 자체를 부정하는 가이드라인을 새누리당 지도부와 검찰에 또 다시 제시했다"며 강력 비판했다. 

박수현 새정치연합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국민과 야당에게는 검찰수사를 지켜보라고 명령하시면서 대통령은 이미 검찰수사가 끝났을 때나 할 수 있는 말씀을 하고 계신다"며 이 같이 말했다. 

앞서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새누리당 지도부 및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과 함께한 오찬 자리에서 "찌라시에나 나오는 그런 이야기들에 나라 전체가 흔들린다는 것은 정말 대한민국이 부끄러운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국민들이 진정 부끄러워하는 것은 비선실세에 의해 나라가 흔들렸다는 것"이라며 국정농단 의혹에 대한 박 대통령의 상황인식이 일방적이라는 우려를 나타냈다. 

이어 "청와대와 새누리당의 계속되는 진실은폐와 책임회피로 국민들의 인내심이 한계치에 임박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서영교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변인/ 사진=뉴스1

서영교 원내대변인도 "검찰이 혹시 수사가 아니라 수습을 하고 있는 것 아닌가"라고 되물으며 "대통령이 '소모적인 의혹'이라고 말씀하셨다고 하는데 (비선실세의 국정농단은) 소모적인 의혹이 아니라 대한민국을 뒤흔들어놓는 중차대한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서 원내대변인은 또 통일문제를 연구하는 외교부 산하의 민간연구소 '세종재단' 이사장 임명 관련 인사개입 논란도 함께 언급했다. 

서 원내대변인은 "세종재단이라는 민간재단의 이사장 선임은 외교부의 공식기구가 가장 바람직한 사람을 찾아서 추천하게 돼 있는데 이 모든 것을 무력화시키고 대통령께서 박준우 전 정무수석을 이사장에 임명하라고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며 "대통령께서 세종재단 이사장 자리까지 힘을 실어서 임명한 건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