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익, 문형표 장관·홍준표 지사 사퇴 촉구 단식 돌입

[the300]野, 진주의료원 용도변경 승인 비판…"복지부 예산으로 지방정부 청사 지어준 꼴"

김용익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사진=뉴스1제공

 

진주의료원 용도 변경 승인과 관련, 김용익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단식에 돌입한다. 지난 4월에 이은 두번째 단식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 의원은 5일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과 홍준표 경남지사의 사퇴를 촉구하며 진주의료원과 공공의료를 위한 두 번째 단식농성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앞서 보건복지부는 진주의료원을 경남도 서부청사 등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승인했다.

 

김 의원은 문 장관과 관련, "국민 건강과 복지를 지켜야 할 복지부 주무부처 장관으로서 신념도, 이해도, 용기도 없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인재근 새정치연합 비대위원도 이날 비대위회의에서 "정부가 공공의료의 상징인 진주의료원을 포기했다"며 "보건복지부의 무능에 분노를 참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복지부 예산으로 지방정부청사를 지어준 꼴"이라며 "다른시도에서 홍준표 지사를 흉내내도 대응할 방법이 없다. 청와대는 당장 복지부의 결정을 취소시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