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연합 "한중 FTA 타결 졸속, 피해대책 마련해야"

[the300]유기홍 수석대변인 "정부의 장밋빛 전망 우려"

유기홍 새정치민주연합 수석대변인. /사진=뉴스1.

새정치민주연합은 10일 실질적으로 타결된 한·중 자유무역협정(FTA)과 관련해 "졸속타결을 심각하게 우려하며 농어업 등 피해산업에 대한 대책 마련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유기홍 새정치연합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중국이 우리 최대 수출·수입국인 만큼 한·중FTA 타결은 우리경제에 절대적 영향을 줄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유 대변인은 "한·중FTA가 타결되면 수입액 기준 85%에 달하는 관세가 즉시, 혹은 20년 내에 사라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박근혜 정부는 정상회담에 맞춰서 한·중FTA를 졸속 타결했다는 비판을 면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한·중FTA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장밋빛 전망을 우려한다. 우리 정부는 한·중 FTA 발효 후 10년 내 GDP가 3% 증가할 것으로 추측한다"며 "중국이 제조업을 턱밑까지 추격한 상황에서 장밋빛 환상에 기초한 한·중FTA 졸속 타결이 과연 국익을 위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유 대변인은 "한·중FTA 타결로 농업분야 피해가 한·미FTA의 5배에 달할 것이란 전망도 있다"며 "한·중FTA가 타결되면 농업을 포기할 수밖에 없다던 우리 농민들의 목소리를 대통령은 반드시 기억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우윤근 새정치연합 원내대표도 이날 오전 국회에서 진행된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한·중FTA 타결은 한·미FTA에 이어 우리나라 1차 산업에 치명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국가의 장래를 위해 그 피해를 고스란히 떠안게 될 피해산업 종사자들을 위한 실질적 지원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