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용 “표적 수사 말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억울"

[the300] 검찰이 혐의 사실 유포 주장

입법로비 혐의를 받고 있는 신학용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인천 계양갑)이 21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한 뒤 기자들의 질문을 받으며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을 나서고 있다.신 의원은 사립유치원 관련 법안을 대표 발의한 뒤 자신의 출판기념회에서 유치원총연합회로부터 축하금 명목으로 3,800여만원을 건네받은 혐의 등을 받고 있다. 2014.8.21/뉴스1

출판기념회를 통한 불법 정치자금 수수와 보좌직원들의 급여 차액을 공천헌금으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신학용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검찰아 자신을 표적수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7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회의에서 회의 시작과 함께 의사진행발언을 신청해 “검찰 수사에 대해서 오후에 질의할 테니 언론보도를 숙지해 오라”고 말했다.

본회의 이후 속개된 예결특위 오후 질의에서 신 의원은 자신에 대한 언론보도를 보여주며 “정치자금법 위반등 피의 사실이 공표돼 치졸한 인간으로 표현됐다”며 “검찰에서 알려주지 않고서는 어떻게 알수 있냐”며 황교안 법무부 장관에게 따져 물었다.

이어 “전·현직 보좌관을 사흘간 오전 10시부터 새벽 1~2시까지 조사했다”며 “이게 그렇게 죽을 죄인가? 과잉수사, 표적 수사, 보복수사"라고 비판했다. 또 신 의원은 수사를 인천지검이 아닌 특수부에서 진행하는 것에 대해서도 강한 불만을 나타냈다.

이에 대해 황 장관은 ”(검찰이) 고발 있거나 단서가 있을 때 수사한다. 편파수사가 되지 않게 지도하겠다”고 답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