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당청갈등 없다" 진화…김태호 사퇴엔 "철회 설득"

[the300]"야당의 靑 공세 수준낮아…공무원연금개혁법 대표발의할 것"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도부 모두발언을 마친 후 회의를 비공개로 전환한다고 말하고 있다. 김태호 최고위원은 모두발언에서 최고위원 사퇴를 표명했다. 오른쪽부터 김무성 대표, 이완구 원내대표, 김태호 최고위원. 2014.10.23/뉴스1

새누리당은 23일 개헌론과 공무원연금개혁 등으로 당청 갈등론이 불거지고 야당이 청와대를 비난하자 진화에 주력했다. 예상치 못한 김태호 최고위원의 사퇴 카드에는 김무성 대표가 철회하도록 설득하겠다고 밝혀 귀추가 주목된다.

김무성 대표는 이날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 야권의 주요 인사들이 대통령을 비난하고 거기에 청와대와 새누리당의 갈등을 부추기는 얘기를 많이 하는데 당청 갈등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야당의 정치공세성 발언이 금도를 벗어났다고 생각돼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문재인·박지원 새정치연합 의원 등이 김 대표를 옹호하며 청와대를 비판한 것에 대해 "수준 낮은 정치공세"라고 반박한 것. 김 대표는 전날 당 보수혁신특별위원회 회의장에서 "대통령과 싸울 생각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김 대표가 이처럼 연일 당청갈등 진화에 나선 것은 최근 당청이 잇따라 충돌하는 등 대치국면으로 풀이되는 것을 차단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청와대를 향한 정치공세 빌미를 야권에 제공했다는 부담감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김 대표는 "당청은 정치 현안과 주요 현안을 조율하는데 그 과정에서 다양한 생각과 목소리가 나올 수밖에 없고 그게 바로 민주주의"라면서 "이런 의견조율을 야당에서 갈등과 대립으로 매도하고 해석하는 것은 수준 낮은 정치공세"라고 비판했

특히 "한 야당 고위인사는 월권, 삼권분립 무시, 독재, 긴급조치 등의 단어를 사용하고 다른 인사는 제 이름까지 거론하며 '모멸감'과 '과민반응' 등 용어를 얘기했다"면서 "바람직하지 않은 과민한 행태"라고 지적했다. 

이어 "종전엔 일부 초재선 의원들이 과격 발언을 해 언급을 자제했지만 이제 중진까지 확대되는 양상이어서 우려된다"며 "이런 말은 '견강부회'라고 볼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또 "모처럼 어려운 여야 합의로 정기국회가 돌아가고 있는데 서로 상대를 너무 자극하는 발언을 삼가하자고 야당 지도부에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이와 관련 조만간 공무원연금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하겠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공무원연금법을 대표 발의할 생각"이라며 "나 뿐 아니라 당 지도부 모두 이름으로 공동발의한다"고 말했다. 단 대표발의 의지가 연내처리를 염두에 둔 것인지에는 즉답하지 않았다. 공무원단체 입장이나 야당과 협상을 고려, 최대한 빨리 처리하겠다는 입장이라고만 밝혔다.

김 대표는 지난 19일 열린 당·정·청 회의에서 '청와대와 정부에서 당의 공무원연금 개혁에 대한 진정성을 보여달라고 한다면 공무원연금법 개정안을 대표발의 할 수도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표는 한편 이날 최고위원회의 도중 최고의원 사의를 밝힌 김태호 최고위원에 대해선 "(정말로) 사퇴했다면 이해가 안 되는 사퇴인데 설득해서 철회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 사퇴 배경에 개헌론을 둘러싼 당청 갈등이 있지 않느냐는 관측에는 "(김 최고위원) 본인에게 물어야 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다른 지도부다 당청갈등론 진화에 한목소리를 냈다. 이완구 원내대표는 "공무원 처우도 많이 개선되면서 공무원연금 개혁은 거역할 수 없는 국가적 개혁과제"라며 "본질적으로 당·정·청 입장이 똑같다는 말씀을 분명히 드린다"고 강조했다. 

이군현 사무총장은 "새누리당은 집권 여당으로 청와대, 정부와 일치된 방향, 즉 민생 경제를 살리고 각종 개혁 과제를 풀어 박근혜 정부의 성공을 견인하고 차기 정권 창출을 위해 소통하며 함께 노력하고 있다"며 "이 과정에서 생길 수 있는 아주 사소한 문제를 일일이 들어가며 당청 간 갈등을 부추기고 바닥 친 지지율을 끌어올려 보겠다는 야당은 기회주의적이고 정치공세적인 현란한 수사를 중단하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