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준, 비방 트윗글 올린 대학생 고소 취하키로

[the300]鄭측 관계자 "서울시장 선거 때 발생한 지나간 일…고소 취하 예정"

정몽준 전 새누리당 의원/사진=뉴스1제공

 

정몽준 전 새누리당 대표가 지난 6·4지방선거 당시 자신을 비방하는 글을 인터넷에 올린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전모씨(26)에 대한 고소를 취하키로 했다.

정 전 대표측 관계자는 22일 "선거 때 발생한 지나간 일로, 곧 고소를 취하할 예정"이라며 "사법당국이 선처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이현철 부장검사)는 이날 6·4 지방선거 당시 서울시장에 출마한 정 전 의원을 비방하는 글을 인터넷에 올린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서울의 한 사립대 휴학생 전씨를 불구속 기소했다.

전씨는 지난 4~5월 사이 세 차례에 걸쳐 자신의 트위터에 당시 새누리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인 정 전 대표를 비방하는 글을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전씨는 당시 트위터에 "정몽준 의원은 미개한 국민들 상대로 7선 의원을 했고 미개한 국민들 교통비 70원 아니냐 해놓고 욕먹으니 해명하겠다고"라는 글을 올렸다. 또 정 전 대표의 가족을 비방하기도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