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유역청 화학사고 대응장비 30%, 유효기간 지나"

[the300][2014국감]새정치 은수미 "한강유역환경청 보유장비 39.6%, 유효기간 지나"

은수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사진=뉴스1제공

 

각 지방 환경청이 화학물질 테러 및 사고에 대응하기 위해 보유하고 있는 장비 48종의 평균 30%가 유효기간이 지난 것으로 드러났다.

14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은수미 의원(새정치민주연합)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각 지방 환경청이 보유하고 있는 보호복과 방독면, 열흡수 조끼 등 평균 29.8%의 화학사고 대응장비 유효기간이 최소 한 달에서 최대 6년까지 지나있었다.

각 지방 환경청은 지역 내 화학테러·사고 사건 발생 시 사건상황을 보고·전파하고 현장 대응활동 지휘·조정 및 관계기관에 지원요청을 해야 하며 주민보호조치 및 오염 확산 방제활동과 제독 통제를 해야 한다. 또 화학물질 특성상 잔류하는 물질이 남아 주민들의 건강을 위협할 가능성이 높아 물질 특성에 따라 잔류오염도도 조사해야 한다.

유효기간이 지난 화학사고 대응장비 보유율을 지방 환경청별로 살펴보면 △한강유역환경청 39.6% △낙동강유역환경청 29.2% △금강유역환경청 27.1% △영산강유역환경청 25% △원주지방환경청 31.2% △대구지방환경청 12.5% △새만금지방환경청 18.7%이었다.

특히 한강유역환경청은 39.6%로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하고 있었는데, 수도권은 인구수도 가장 많고, 관할지역도 넓은 만큼 화학사고 대응장비 관련 유지보수가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은수미 의원은 "화학사고에 대한 인식과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데 반해, 관할기관의 준비와 대응방안은 따라오지 못하고 있다"며 "이번 기회에 화학사고 대응장비를 재점검하고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유지보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