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화, 안건상정 꾹 참은 이유 일본 때문? 무슨 내용이기에…

[the300]"집단자위권 규탄案, 단독처리시 왜곡될수도"-與 7인 항의농성

정의화 국회의장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야당의 요청을 받아들여 본회의 일정을 30일로 미루기로 결단했다고 말한뒤 의사봉을 두드리며 산회를 선언하고 있다.2014.9.2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의화 국회의장이 26일 본회의에서 당초 상정 예정이었던 결의안은 '일본정부의 고노담화 검증결과 발표에 관한 규탄결의안', '아베정권의 집단적 자위권 행사 결정에 대한 규탄 결의안'이었다고 국회사무처가 밝혔다. 두 안건 모두 여야가 초당적으로 합의해 상정한 결의안이었다고. 

국회사무처는 "여야 합의의 초당적 결의로 이뤄져야 할 안건이 여당 단독으로 처리되었다는 이유로 상대국가의 왜곡과 비방을 부를 수 있다는 우려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국회는 이밖에 본회의에 부의된 안건을 이날 상정하지 않고 30일 본회의에서 모두 처리하겠다고 밝힌 것은 △상임위별 국정감사계획서가 채택되지 않아 관련 안건을 처리할 수 없다는 점 △이를 위해 다음주 다시 본회의를 열어야 하는 상황에서 야당이 본회의 연기를 요청한 점을 꼽았다. 

○…정의화 의장은 다만 무작정 기다리진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국회는 △오는 12월2일 내년도 예산안을 의결하기 위해서는 10월에 반드시 국정감사, 대정부질문 등을 마무리하고 10월 하순부터 예산안 심의에 착수해야 한다는 점 △본회의를 30일로 못박은 것도 당초 의사일정보다 며칠 늦어지더라도 10월 초순에 반드시 국정감사를 시작해야 함 △지금 계류중인 86개 법안의 절반이상이 야당 의원들이 발의한 법안이란 사실 등을 정 의장이 잘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의장은 30일에는 어떤 일이 있어도 이 법안들을 반드시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새누리당 일부 의원들은 정 의장의 의사진행에 항의, 본회의가 끝난 이후에도 본회의장에 남아 '농성'을 했다. 이들은 강은희, 윤명희, 김동완, 이채익, 이헌승, 심윤조 의원 등 7명이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