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본회의 연기…30일에도 처리 안되면?

[the300]26일 본회의 법안처리 무산…이완구 '사퇴카드'로 압박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와 이완구 원내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이 원내대표는 본회의 산회 후 이에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를 표명했으나 김무성 대표는 이를 반려했다. 2014.9.2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회가 26일 본회의를 열었으나 법안 처리를 보류하고 10분만에 산회했다. 오는 30일 본회의를 재소집하기로 했지만 후폭풍이 만만찮다.

이날 본회의는 야당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강행되는 듯했다. 153명의 새누리당 국회의원이 참석해 의결 정족수를 넘겨 법률안 처리 요건을 갖췄다. 정의화 국회의장은 그러나 본회의 개회 직후 야당의 본회의 연기 요청을 받아들여 안건 처리 없이 산회를 선포했다.

정 의장은 "제발 그만 싸우고 산적한 민생현안부터 처리하라는 국민의 준엄한 명령 받들어 본회의를 열었다"면서 "본회의를 며칠만 연기해 달라는 야당 요청의 진정성을 믿고 의사 일정을 변경해 30일 본회의를 재소집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날 90여개의 계류 법안을 처리하려는 새누리당의 시도는 불발됐다. 새누리당은 정 의장의 이 같은 결정에 즉각 반발했다.

새누리당은 본회의 산회 직후 의원총회를 열고 정 의장을 강력하게 성토했다. 또한 독단적인 의사 진행을 비판하며 국회의장 사퇴요구 결의안을 내기로 결정했다.

이장우 새누리당 원내대변인은 "국회의장으로서 입법권을 지키는 수장의 역할을 충실히 하지 않는 분을 의장으로 인정하는 것은 국회의 수치"라며 "의장 사퇴촉구 결의안을 새누리당 전원의 이름으로 제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른 의원들도 "(의장을 뽑은) 손가락을 잘라 버리고 싶다",  "날치기 산회", "의장님께서 기습적으로 퇴근한 것이 확인됐다" 등의 비판 발언이 빗발쳤다.

이 가운데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은 이날 본회의에서 법안 처리가 무산된 점에 책임을 지고 원내대표 사퇴 의사를 밝혔다.  

이완구 원내대표는 "전혀 예상치 못한 상황"이라며 "최선을 다했지만 이런 사태가 벌어진 것에 대해 정치적으로 책임을 지고 원내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말했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사퇴는 반려한다"며 즉각 수습에 나섰지만 이 원내내표는 사의를 철회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그럼에도 30일 본회의는 예정대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 원내대표의 '사퇴 카드'가 주말에 의총을 열 예정인 새정치민주연합과 정 의장 양쪽을 동시에 압박하는 효과로 작용할 전망이다.

김재원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는 "30일 국회 정상화가 안되면 의장이 책임져야 한다"면서 "의장이 30일이라고 했으니 (30일 본회의 개최 여부를 보고) 나머지는 판단하겠다"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