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세월호 문제, 해결 못하고 물러나 책임 통감"

[the300]24일 홈페이지에 글 남겨…"정치 시작 2년, 다시 초심으로"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전 공동대표/사진=뉴스1제공.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전 공동대표는 24일 "지난 2년간 현실 정치 속에서 실제로 경험해보니 부족한 점들이 많았다"며 "값진 경험을 바탕으로 새롭게 출발하겠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홈페이지에 '지난 2년을 돌아보며'라는 글을 게재하고 "9월19일은 2년 전 대선출마를 선언하면서 현실정치를 시작한 날"이라며 이 같이 적었다.

안 전 대표는 "민주당과 함께 새정치연합을 창당하기로 한 것은 대한민국 정치를 이끄는 거대 양당 중 한축을 개혁할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라며 "그러나 탄생의 명분이기도 했던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가 무산되면서 동력을 잃었다"고 회고했다.

그는 "7.30 재보궐선거 이후 본격적인 정당개혁을 시작할 생각으로 선거의 승리 가능성에 더 큰 비중을 둔 것은 아니었는지 반성한다"며 "공천도 중요하지만 과정 관리가 중요하다는 것도 절감했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정당개혁을, 대표를 그만두게 되면서 시도조차 해보지 못한 점이 많이 아쉽다"며 "창당 때 새롭게 당헌당규를 만들면서 중점을 둔 부분 중 하나가 당무혁신실 신설이었다. 낡은 정치와 치열하게 경쟁해서 새정치를 구체화하고 싶었는데 그렇게 하지 못했다"고 썼다.

안 전 대표는 "무엇보다 세월호 참사라는 비극이 헛되지 않도록 대한민국이 변화 발전하는 계기로 삼아야 했음에도 정치권의 잘못으로 정쟁으로 비판받게 만든 점에서 정치권 모두는 역사에 큰 죄를 짓고 있다"며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대표로 있는 동안 마무리 짓지 못한데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최근에 정치입문 전에 출간했던 '안철수의 생각'을 다시 읽으면서 당시의 초심을 돌아볼 수 있었다"며 "다시 뚜벅뚜벅 한걸음씩 내딛겠다. 넘어지더라도 다시 일어나서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