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단골 '혁신', 이번엔 정치적 수사 넘어설까

[the300]대선·재보선 국면이어 2년새 3번째 '혁신' 주창

내입맛뉴스나이? 직업? 2030부터 4050, 6070까지
월급쟁이부터 자영업자까지 내 나이와 직업에 맞는 맞춤형 뉴스만 골라드립니다

설정된 내입맛뉴스
직업별
전체 대기업 중소벤처 자영업 가계 정부
연령별
전체 2030세대 4050세대 6070세대

김문수 새누리당 보수혁신특별위원장. /사진= 뉴스1
 

 새누리당이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를 수장으로 하는 '보수혁신특별위원회'(혁신특위)를 꾸리면서 다시 '혁신'을 화두로 올렸. 2012년 대선, 지난 7월 국회의원 재보선을 앞두고 혁신을 화두로 혁신조직을 만든데 이어 세 번째다. 


 당 대표의 의지나 위원장의 무게감 등에서 이번엔 다를 것이라는 기대도 있지만 정치적 수사에 그진 지난 두 번의 시도를 답습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적지 않다. 


21일 새누리당을 비롯한 정치권 인사들에 따르면 이번 '혁신특위'는 상향식 공천을 중심으로 혁신작업을 이끌어 갈 계획이다. 다만 혁신특위의 권한에 대한 논란이 불거진데다 차기 총선과 대선을 앞두고 여당 내 인사들의 손익계산으로 인해 자칫 출범 이전부터 난항을 겪을 것이라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실제로 지난달 16일 활동을 종료한 '새바위'는 '당내 상설 인사검증위 설치'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 혁신안을 내놨지만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수용 여부를 명확히 밝히지 않았다. 당내 한 인사는 "김 대표가 혁신안에 대해 특별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지만 이에 부정적인 입장을 갖고 있다는 것이 중론"이라며 "혁신안은 현실을 감안하지 않은 이상론적 내용이 가득하다는 당내 반대여론도 높다"고 설명했다.

2012년 당명을 한나라당에서 새누리당으로, 당 상징색도 붉은색으로 바꾸는 등 변화와 혁신을 주도한 비대위 인사들 역시 대선승리 이후 자취를 감췄다. 김종인·이상돈·이준석 등 당시 혁신을 주도한 인사들은 대선 이후 새 정부는 물론 당내에서 이렇다 할 역할을 맡지 못했다.

이번 혁신특위가 정치일정 및 위원장 선임 등에서 기존과는 다른 양상을 가질 것이라는 기대도 있다. 2016년 4월까지 특별한 선거가 없기 때문에 기존의 선거를 앞두고 만든 혁신기구와는 성격이 다르다. 위원장인 김 전 지사 역시 당내 유력 대권주자인 만큼 과거 외부인사들과 달리 혁신작업에 추진력을 강화할 수 있다.

김영우 새누리당 수석대변인은 "김 전 지사는 두 번의 도지사 경험과 3선의 국회의원 경력을 가지고 있으며, 무엇보다도 김 전 지사가 평생 살아오면서 개혁에 대한 진정성과 성실함을 보여줬다"며 "새누리당 혁신안을 만들기에 적합한 인사"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김 대표와 김 위원장은 현재 혁신특위의 권한을 놓고 의견이 갈리고 있다. 김 위원장이 "특위에 전권을 달라"는 의견을 낸데 대해 김 대표가 "당내 의결기구를 통해 특위의 혁신안을 걸러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여기에 이번 혁신특위 과정에서 상대적으로 배제된 친박계의 반발도 변수다. 친박 중진인 홍문종 새누리당 의원은 21일 "혁신특위 구성과 관련해 전부는 아니어도 주요인사들에 대한 의견 수렴과정이 부족해 아쉽다"는 입장을 밝혔다.


당내 한 재선 의원은 "아직 이번 혁신특위 구성 및 향후 활동에 대해 당내에 이렇다 할 반발은 없다"면서도 "행여 특정 진영의 유불리에 영향을 미치는 사안이 혁신안에 담기게 되면 자칫 혁신안 자체가 무산되거나 크게 수정되면서 유야무야 될 가능성도 적지 않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