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관순 열사 누락 논란···"한국사 교과서 국정화해야"

[the300]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추진 시민단체협의회 성명 발표

내입맛뉴스나이? 직업? 2030부터 4050, 6070까지
월급쟁이부터 자영업자까지 내 나이와 직업에 맞는 맞춤형 뉴스만 골라드립니다

설정된 내입맛뉴스
직업별
전체 대기업 중소벤처 자영업 가계 정부
연령별
전체 2030세대 4050세대 6070세대
3·1절을 하루 앞둔 지난 2월28일 충남 천안시 독립기념관 태극광장에서 천안 청수고 소속 무용단원들이 태극기를 휘날리고 있다./ 사진=뉴스1

최근 우리나라 중·고등학교 역사교과서에 유관순 열사에 대한 내용 수록이 누락되거나 간략히 기술돼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한국사 교과서의 국정화를 촉구하는 주장이 제기됐다.

황인자 새누리당 의원과 대한민국헌정회, 유관순열사기념사업회 등으로 구성된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추진 시민단체협의회'는 17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재의 대한민국헌정회 역사특위 간사는 "역사 교과서의 이념 편향적 서술 논란을 일으킨 최근의 사태는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며 "현재 검인정 형태의 역사 교과서가 조속히 국정 교과서로 전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교육부는 학생들에게 올바른 대한민국 정체성과 민족적 자긍심을 심어주기 위해 질 높은 한국사 교과서 편찬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올해부터 고교 필수 과목으로 지정된 한국사 교과서 8종 가운데 4종에서 유관순 열사를 다루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일었다. 

특히 유관순 열사가 일본 중학교 역사교과서 7종 중 2종에, 고등학교 일본사 A(근현대사)교과서 7종 중 4종, B(통사)교과서 8종 중 2종에 기술돼 있는 것으로 확인돼 논란은 가중됐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