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민생법안, 정의화 의장이 직권상정으로 처리해야"

[the300]새누리당 "야당 반대해도 다음주부터 민생법안 처리", 의장 압박

정의화 국회의장이 지난 1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기국회 개회식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뉴스1

새누리당이 민생법안 처리를 위해 국회의장이 나서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국회 본회의에 계류된 민생법안들은 선진화법 적용 대상이 아니며 의장 '직권상정'으로 조속히 처리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11일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김무성 대표는 새정치민주연합에 9월 2째 주 내에 세월호특별법 논의를 마무리 짓고 3째주부터는 민생 법안 처리에 나서자고 제안했다.


그는 제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정의화 국회의장이 '직권상정'으로 민생법안을 처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대표는 "국민들은 세월호 문제를 이제 그만 매듭짓고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며 "양당 원내대표가 모든 재량권을 갖고 이번 주말까지 마지막 협상을 합의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양당 의원총회는 이 (원내대표 간) 합의를 무조건 추인해서 국회 정상화를 반드시 이뤄야 한다"며 "이 과정에서 3자 개입은 절대 있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세월호 참사 유가족에게는 "박근혜 대통령이 국민 앞에 눈물을 흘리며 사과했고 국가대개조를 통해 확실히 진상규명하고 재발방지대책을 세우겠다고 약속했다"며 "대한민국 대통령을 믿자"고 당부했다.


이완구 원내대표는 "야당은 세월호특별법이 안되면 모든 것을 거부한다고 하지만 이런 경우를 대비해서 (국회법은) 국회의장에 막강한 권능과 책무를 부여하고 있다"며 "국회 본회의에 계류된 91개 법안은 선진화법 적용대상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의장은 원만한 국회 운영을 원하는 입장에서 협의를 해오라고 주장하지만 의장 판단에 기대를 갖고 있다"며 "이미 합의된 사안이라도 세월호특별법과 분리해서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