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4선거 투표율, 60대 74.7% '최고' vs 30대 47.5% '최저'

[the300]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제6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율 분석 결과' 공개

/그래픽=중앙선거관리위원회
6·4 지방선거의 투표율 분석 결과 60대 투표율이 가장 높은 반면 30대에서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20대 투표율은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2일 공개한 '제6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율 분석 결과'에 따르면 50대 이상 중장년층의 투표율은 60%를 넘어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60대 투표율이 74.4%로 가장 높았고, 뒤를 이어 70세 이상이 67.3%, 50대가 63.2%를 기록했다.

20대~40대의 투표율은 6·4선거의 전체 투표율인 56.8%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30대 투표율은 10%포인트(p) 가까이 낮은 47.5%를 기록해 최저였다. 20대 투표율은 48.4%, 40대는 53.3%였다.

연령대별 투표자수 비율은 50대 21.8%로 가장 높았고, 40대(20.1%), 30대(15.8%) 등이 뒤를 이었다. 투표를 하지 않은 사람을 포함한 전체 유권자들의 연령대별 비율은 40대가 21.6%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50대(19.7%), 30대(19.1%) 등 순이었.

증감률의 경우는 젊은층인 19세~30대 전반이 다른 연령대보다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20대 전반의 경우 투표율이 45.8%에서 51.4%로 올랐고, 20대 후반이 37.1%에서 45.1%로 크게 올랐다. 19세(47.4%→52.2%)와 30대 전반(41.9%→45.1%)도 높은 증가를 보였다.


30대 후반부터 50대까지의 투표율은 다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30대 후반(50.0%→49.9%), 40대(55.0%→53.3%), 50대(64.1%→63.2%)의 투표율은 1% 안팎의 감소세를 보였다. 60대 이상의 투표율은 1.6% 증가(69.3%→70.9%)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남성과 여성의 투표율이 57.2%로 동일했다. 2002년 16대 대선 이후 남성의 투표율이 여성보다 다소 높은 경향을 보여 왔지만 2012년 18대 대선에서 여성의 투표율이 1.6%p로 남성을 앞섰고, 이어 6·4 선거에서는 같은 수준이었다.

성별·연령대·시도별 투표율로는 전남의 40대 이상 남성이 가장 높은 투표율(73.1%)을 보인 반면, 대구의 30대 남자 투표율(36.9%)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의 경우 19세와 20대는 제주(58.0%·53.7%), 30대는 세종(55.5%), 40대 이상은 전남(73.1%)에서 투표율이 가장 높았고, 여성의 경우 19세는 세종(61.1%), 20대는 서울(55.6%), 30대는 세종(62.6%), 40대 이상은 전남(71.6%)에서 가장 높은 투표율을 보였다.

한편, 분석 결과는 지난 7월부터 8월 중순까지 전국 구·시·군 선관위가 선거인명부를 근거로 무작위 추출방식에 따라 전체 선거인 4129만6228명 중 429만2888명(10.4%)의 투표율에 대해 성별·연령별·지역별로 분석한 결과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