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30 후폭풍' 새정치聯 …전면 재편 혼돈 속으로(종합)

[the300]지도부 총사퇴·박영선 비대위 맡기로…당권경쟁 조만간 가시화

김한길 새정치연합 공동대표(사진 왼쪽)과 안철수 공동대표가 31일 오전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여의도 국회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뉴스1
"대표로서 모든 책임을 지겠다."


김한길·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가 31일 7·30 재보선 결과에 책임을 지고 동반사퇴했다. 지난 3월 창당·통합이라는 '정치적 승부수'를 띄우며 리더십 위기와 정치세력화 한계를 뛰어넘으려 했던 두 대표는 이날 나란히 지도부에서 물러났다.


◇지도부 총사퇴, 막 내린 '새정치'

두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 국회에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통해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예상치 못한 참패에 대해 "책임지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했다.


김 대표는 "이겨야 하는 선거에서 졌다. 죄송하다"면서 "모든 책임을 안고 공동대표의 직에서 물러난다"고 말했다. 안 대표도 "선거결과는 대표들 책임"이라며 사퇴의 변을 밝혔다.


일각에서는 불과 4개월 밖에 안 된 안 대표의 사퇴를 두고 "너무 섣부르다" "통합신당을 깨라는 것과 마찬가지"라는 반응도 나왔다. 하지만 지도부의 원칙없는 전략공천이 재보선 참패의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히면서 '지도부 물갈이'를 피해갈 수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안 대표는 6·4 지방선거을 앞두고 측근인 윤장현 전 새정치연합 공동위원장을 광주에 전략공천하면서 지역내 반발을 불렀다. 결국 윤 전 위원장은 당선됐지만, 새정치연합은 최대 승부처였던 인천과 경기도를 새누리당에 내준 바 있다.


이번 재보선에서는 광주 광산을에 출마한 기동민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개혁공천'이라는 명분으로 서울 동작을로 끌어올리면서 허동준 전 동작구 지역위원장으로부터 '패륜정당'이라는 말을 들었다. 결국 국정원 특검 '스타'인 권은희 후보를 광주 광산을에 앉혀 승리했지만, 공천 파동의 단초를 제공했다는 점에서 당내 비판이 강하게 제기됐다.


안 대표는 이번 사퇴로 자신의 리더십은 물론 차기 대권주자로서의 입지에도 적지 않은 타격을 받은 것으로 평가된다. 선거에만 매달려 '새정치'를 제대로 보여주지 못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그는 당분간 평의원으로 돌아가 재기를 위한 모색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전면재편 불가피…'당권 경쟁' 조만간 가시화


이처럼 두 대표 뿐만 아니라 최고위원 등 지도부가 총사퇴를 선언하면서 당내 지형의 전면 개편이 불가피하게 됐다. 대대적인 환골탈태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2016년 총선과 2017년 대선 승리를 기약하기 어렵다는게 당 내부의 공통된 견해다.


우선 박영선 원내대표가 비상대책위원장을 맡아 당을 추스르기로 했지만, 이렇다 할 구심점이 없는 상황에서 당 재건 작업을 누가 맡게 될지도 안갯속이다.


지도부와 그간 대척점에 서 있었던 친노(친노무현)과 486, 정세균계 등 구(舊) 주류가 공천실패 책임론을 들고 나오면서 당장 '조기전대론'이 공론화할 것으로 점쳐졌지만, 일단은 전운만 감돌고 있는 상황이다.


지금 조기 전대를 한다고 하더라도 당초 내년 3월로 예정된 정기 전대와 시기적으로 큰 차이가 나지 않아 실익이 별로 없다는 전망도 깔려 있는 것으로 보인다.


반면 일각에서는 조만간 당권 경쟁이 가시화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특히 차기 당 대표는 2016년 총선 공천권 등 막강한 권한을 갖게 된다는 점에서 양보없는 '주도권 다툼'이 펼쳐질거라는 분석이다.


주도권 다툼에는 그간 주변부로 밀려났던 친노 좌장인 문재인 의원이 직접 전면에 나설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정세균계도 이날 긴급 오찬을 갖고 단일 후보 구상 등 향후 대책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김한길·안철수 두 공동대표와 밀월관계를 가져왔던 손학규 상임고문은 이날 수원병 보궐선거 낙선 책임을 지고 정계에서 은퇴하면서 '손학규계'는 구심점을 잃게 됐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