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계 떠나는 손학규 "지금 물러나는 것이 순리"

[the300]

7·30경기 수원병(팔달)재보궐선거에서 패한 손학규 새정치민주연합 상임고문이 31일 정계은퇴를 선언했다.

손 고문은 이날 오후 4시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7.30 재보선에서 유권자들의 선택을 받지 못했다"며 "그 뜻을 겸허히 받아들이고자 한다. 민주당을 비롯한 한국정치 변화에 대한 열망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손 고문은 이어 "정치인은 들고 날 때가 분명해야 한다는 것이 평소 제 생각이고 순리대로 살아야 한다는 것 또한 저의 인생 철학"이라며 "지금 제가 물러나는 것이 순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여러분께 저녁이 있는 삶을 돌려드린다는 약속을 지키지 못해 송구스럽다"며 "능력도 안되면서 짊어지고 가려 했던 모든 짐을 내려놓겠다. 이 시간부터 시민의 한 사람으로 돌아가 성실하게 살아가겠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