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동민'을 알려라…새정치연합, 동작을 '총동원'

[the300-7·30재보선 격전지를 가다:①서울 동작을](3)기동민 후보 현장스케치

기동민 7.30재보선 동작을 새정치민주연합 후보가 17일 오전 서울 동작구 남성역 1번출구 앞에서 지원유세를 나온 김한길, 안철수 공동대표, 박영선 원내대표와 함께 출근길 시민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사진=뉴스1제공

기동민 새정치민주연합 서울 동작을 후보의 선거운동 일정은 지원유세를 온 의원들로 북적였다.

기 후보는 공식선거운동이 시작된 17일 오전 8시 출근길 인사를 위해 지하철 7호선 남성역 1번 출구에 섰다. 이날 첫 일정과 두번째 일정을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을 위로하기 위한 일정으로 소화한 기 후보는 남성역 출근 인사가 공식 선거운동 개시 이후 동작주민들과의 첫 만남이었다.

그의 주위에는 새정치연합 의원들이 함께 했다.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와 박영선 원내대표는 물론 박지원 전 원내대표와 정세균 상임고문 등 새정치연합 의원 30여명이 함께 했다.

특히 안 공동대표는 이번 7·30재보선 후보자들에게 선물했던 '파란 운동화'를 자신이 직접 신고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아직은 인지도가 낮은 기 후보를 지원하기 위해 김 공동대표와 박 원내대표 등은 시민들에게 "기호 2번 기동민입니다. 잘 부탁드립니다"를 연신 외쳤다.

당의 전략공천 여파로 갈등을 빚었던 허동준 동작을 지역위원장도 기 후보와 손을 맞잡았다. 허 위원장은 "일방 통행하는 박근혜 대통령에게 경고장을 보내기 위해 기동민 후보를 지지한다. (새누리당의) 과반의석을 저지해야 한다"며 "저도 피해자지만 기 후보도 피해자다. 저에 대한 사랑을 온전히 기 후보에 보내달라"고 말했다.

이어 허 위원장은 기 후보와 함께 남성시장 상점 곳곳을 누비며 기 후보의 지지를 호소했다.


상도골목시장 인사 등 오후 일정에는 강금실 전 법무장관이 동참했다.


기 후보는 이날 점심시간도 잊은 채 일정을 소화했다. 정오에 열린 '남성시장 조합원총회' 일정을 소화한 김 후보는 이동하는 차 안에서 김밥으로 끼니를 때웠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