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김문수 최상의 후보…임태희, 김진표 나와도 이겨"

[the300][문답]"공천권 주민에게 돌려주지만, 재보궐은 전략공천 가능"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윤상현 공천관리위원장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새누리 7.30 재보선 공천관리위원회 2차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4.6.26/뉴스1

새누리당 공천심사를 총괄하는 윤상현 사무총장은 2일 "7·30 재보선 관련 임태희 전 대통령실장은 수원 영통,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에겐 서울 동작을 출마를 간곡히 요청 드린다"고 밝혔다.

윤 총장은 이날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동작을에선 어떤 후보를 대 봐도, 김문수 전 지사를 따라가는 사람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지사에 대해선 "십고초려를 해서라도 동작을 후보로 모실 것"이라며 "차선책은 없다"고 말했다.

평택을 공천배제에 반발, 탈당 가능성까지 언급한 임태희 전 실장에 대해선 "수원 영통은 임 전 실장같은 경제전문가가 필요한 경제선거구"라며 "어제(1일) 원유철 의원과 함께 임 전 실장을 뵙고 요청 드렸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기본적으로 지역 공천권을 지역주민에게 되돌려준다는 생각"이라면서도 "당이 어려운 시기에 당선 가능성을 중요한 기준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나경원 전 의원·오세훈 전 서울시장에 대해선 이른바 인재영입지역, 즉 전략공천 지역 후보군으로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다음은 윤 사무총장과 일문일답. 

-김문수 전 지사는 직접 만나서 제안했나.
▶어제는 통화가 엇갈려서 제3자에 의해 타진했다. 오늘도 통화하기로 했다. 통화가 되면 강력하게 요청드리고 제가 직접 찾아뵈려고 한다.

-김 전 지사의 답변이 왔나.
▶아직 없다. 김 전 지사는 스스로 쇄신하고 반성하는 시간을 갖겠다는 게 기본적 입장이다.

-김 전 지사가 끝까지 고사하면 차선책은 무엇인가.
▶차선책은 없다. 십고초려를 해서 모셔온다. 당이 어려울 때 당 중진이 당을 외면할 수 있겠나. 김 전 지사도 어렵지만 들어주실 것이다.

-동작을의 야당 후보에 대한 고려없었나.
새정치민주연합은 (새누리당에) 김문수 전 지사가 나오면 정동영 전 의원을 투입해 소위 '별들의 전쟁'으로 갈 수도 있고, 안철수 공동대표 측 금태섭 변호사, 아니면 허동준 전 동작을 지역위원장을 비롯한 누가 후보로 나와도 김 전 지사야말로 최상의 후보라는 판단이다. 동작을에 어떤 후보를 대봐도 김 전 지사를 따라가는 사람이 없다.

-공천권을 지역민에 돌려준다지만, 동작·수원 등은 전략공천 아닌가.
▶평택은 도농 복합지역으로 지역 출신 후보자 선호 경향이 아주 강한 지역이다. 그래서 그렇게 판단내렸다. 수원 영통은 경제전문가가 필요한 경제선거구다. 그런 면에서 임 전 실장이 최상의 후보다. 출마하진 않겠지만 (직전 지역구 의원인) 김진표 전 의원(경기도지사)과 맞서도 임 전 실장이 이긴다.

-전략공천은 동작을과 수원 영통 두 곳 뿐인가.
▶그렇다.
 
-수원 팔달은 전략공천하지 않나?
▶현재 후보들 네명에 대해 여론조사 마쳤고, 오늘 추가공모하겠다. 추가공모를 통해 후보가 더 들어오면, 그 후보들 중심으로 지역 참일꾼 개념으로 경선 붙인다는 생각이다.

-새정치연합에선 대전대덕에 최명길 전 MBC 부국장 공천설이 나오는데.
▶우리는 전략공천 고려하지 않고 있다. 철저히 지역주민에게 공천권 돌려드린다.

-나경원 전 의원의 공천 여부는.
▶'나경원 카드'를 수원에 생각했는데 본인이 고사를 했다. 김포 공천도 생각해봤지만 김포의 경우 현재 나와 있는 후보들로도, 김두관 전 경남지사가 (새정치연합 후보로) 나와도 충분히 이길 수 있다. '나경원과 김두관', '다른 후보와 김두관'이 별 차이가 없다.

-나 전 의원의 이번 재보선 출마는 완전히 종료된 것으로 봐도 되나.
▶일단 전략공천, 소위 인재영입지역 추천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여러 고려 대상 중 한 사람이지만 아직까지 오 전 시장까지는 (공천 검토가) 미치지 않고 있다.

-울산 남구을에 공천 신청을 했다가 철회한 이혜훈 전 최고위원에 대한 다른 고려가 있나.
▶현재 다른 고려는 없다. 울산도 '지역 참일꾼' 차원에서 공천이 이뤄지고 있다.

-충남 서산·태안에 안상수 전 인천시장이 공천을 신청했다는 소문이 있다.
▶안 전 시장이 원래 태안 출신이다. 거기도 마찬가지로 지역 참일꾼 차원에서 공천이 이뤄질 것이다.

-부산 해운대·기장갑에 오거돈 전 부산시장 후보의 출마설이 나오는데. 
▶오늘 논의를 할 것이다. 결국 (관건은) 오거돈 전 후보의 출마여부다. 그러나 우리는, 저쪽을 보면서 눈치를 보는 눈치공천, 정치공학적 공천을 하지 않겠다. 재보궐 선거는 전략공천 어디든 가능하지만, 기본적으로 지역 공천권을 지역주민에게 되돌려준다는 생각이다. 그게 지역 참일꾼론(論)이고, 그게 혁신이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