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청원 "문창극 후보, 국민이 원하는 총리 아냐"

"文 후보, 역사관보단 총리 지명 후 행보·언행이 더 큰 문제"

서청원 새누리당 의원. / 사진=박세연 기자

최근 당권에 도전한 서청원 새누리당 의원은 20일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국민들은 문 후보를 총리로 원하지 않는 게 분명하다"고 말했다.

서 의원은 이날 PBC 라디오 '열린 세상 오늘, 서종빈입니다'에 출연해 당권 도전의 배경과 청와대 2기 내각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서 의원은 문 총리 후보의 '역사 인식' 논란과 관련 "문 후보의 역사 인식을 문제로 삼을 것이 일부 있을지 모르지만, 그 분의 역사관 보다는 총리 지명 이후의 행보와 언행에 더 큰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서 의원은 "위안부 관련 발언에는 분명히 문제가 있으나 (문 후보를) 친일로 매도하려는 것은 아니다"라며 "다만 국민의 70%가 문 후보를 총리로 원치 않는다고 답변했기 때문에 (문 후보 본인이) 국민의 뜻을 성찰하라는 얘기를 한 것"이라고 밝혔다.

서 의원이 문 후보에게 사실상 자진 사퇴를 촉구한 것에 대해 일각에서는 박근혜 대통령과 여권지도부 간의 '사전 교감'이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7선 의원으로서 당과 정부가 큰 타격을 입지 않도록 시의적절한 이야기를 했을 뿐"이라며 일축했다.

그러면서 인사권을 쥔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의 책임론에 대해 "인사위원회 위원장이 비서실장으로 되어 있으나 비서실장 본인이 후보 검증에 참여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런데도 비서실장이 직격탄을 맞게 되고 대통령에게도 마찬가지인 부분에 문제가 있다고 본다"고 말해 청와대 인선 시스템을 보완해야 할 필요성을 제기했다.

한편 김한길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는 청와대의 거듭된 인사 실패에 대해 박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를 촉구한 것에 대해 그는 "박 대통령이 밑에서 올라온 후보의 신앙 관념, 논문에 대해서 모르실텐데 모든 것을 대통령에게 사과하라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서 의원은 "건건이 대통령에게 사과를 요구하면 대통령은 사과만 하다가 세월을 보낼 것. 역지사지로 생각하고 이럴 때는 어른스럽게 가는 게 좋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