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대희 낙마'에 與 의원도 '김기춘 책임론'

[the300]김성태 새누리당 의원 "국민 공감할 수 있는 과감한 결단 필요"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뉴스1

권을 중심으로 안대희 국무총리 후보자 사퇴 관련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의 책임론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새누리당 일부에서도 김 비서실장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청와대 인사위원장을 겸임하고 있는 김 비서실장이 총리 후보자 사전 검증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했다는 주장이다.

국무총리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새누리당 간사인 이철우 의원은 29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총리(후보자)가 사퇴했는데 인사위원장이 책임 없다고 하는 것은 잘못된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며 "본인도 그렇게 느끼시고 (책임있는 행동을)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같은 당 김성태 의원도 라디오 방송에 나와 "이번에 검증시스템이 제대로 잣대를 들이대지 못하고 자의적인 판단을 했기 때문에 인사검증라인 책임론이 야권에서 나오고 있다"며 "일정 부분 청와대 인사검증라인에서 야권의 (문책론) 주장을 피해갈 수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 비서진 전면개편에 김 비서실장이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국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과감한 결단이 필요하다"며 "읍참마속의 전면적이고 철저한 인적쇄신을 단행할 수 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고위정책회의에서 "(청와대) 인사검증시스템의 최종책임자는 인사위원장인 청와대 김기춘 비서실장이다"라며 김 비서실장을 정면 조준했다.

안 전 후보자에 대한 새정치연합 사전검증팀 간사였던 김기식 의원은 "안 전 후보자의 재산형성 과정의 문제나 전관예우 문제는 충분히 검증가능했던 사안"이라며 "김기춘 실장은 스스로가 안 전 후보자 추천과정과 낙마과정에서 어떤 책임이 있는지 알 것이므로 안 전 후보자처럼 스스로 결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심상정 정의당 원내대표 역시 원내대표단회의에서 "대통령은 총리 후보자 검증과정에 대한 경위 해명과 사과를 해야한다"며 "안대희 후보자를 대통령에게 주청한 김기춘 비서실장에게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