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세월호 국조 특위 협상 기피? 김재원 "바쁘다 바빠"


김재원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가 27일 세월호 국정조사 특위 증인 채택 여부를 놓고 여야 지도부로 구성된 '2+2 비공개 회동'에서 회의시간 대부분 자리를 비운 것으로 드러났다. 이날 국회 본회의 참관을 예정한 세월호 유가족들은 저녁까지 양당 합의가 이뤄지지 않자 "비공개 회동을 통해 합의점을 도출하라"고 촉구했었다.

협상을 기피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김 의원이 해명을 끝낸 뒤 피해자 가족과 기자들에 둘러싸인 자리를 서둘러 피하고 있다.



목록